SW기업 창업 후 5년 내 57.6% 폐업...제값 못 받는 것이 원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소프트웨어(SW) 창업 기업 가운데 절반이 넘는 57.6%가 5년 내 폐업했다. 창업 후 10년 이상을 버티는 기업은 15%에 불과하다. 원인은 SW의 제값을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최근 SW 창업이 지난 2000년 닷컴 버블 수준으로 늘었지만 이들 기업의 생존율은 최저 수준이다. 생태계 구축이 시급하다.

국내 SW기업 연도별 생멸 추이. 출처:SW정책연구소
<국내 SW기업 연도별 생멸 추이. 출처:SW정책연구소>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는 최근 2년 동안 SW 분야 창업과 폐업 기업을 분석, 이 같은 보고서를 11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창업 후 5년 이내에 폐업한 SW 기업이 57.6%로 급증했다. 창업 후 5년 만에 절반 이상 기업이 문을 닫는다. 창업한 지 3년 이내에 폐업하는 기업도 38.8%였다. 10년 이상을 버티는 SW 창업 기업은 15%에 불과했다. 10년 이내로 85%가 문을 닫는 셈이다. 15년 이상 유지하는 기업은 1.5%, 20년 이상 이어 가는 기업은 0.3%로 나타났다.

SW 분야별로는 게임 SW 기업 생존율이 가장 낮았다. 창업 후 5년 이내에 67%가 폐업했다. 15년 이상 유지한 기업은 0.7%에 불과했다. 뒤를 이어 인터넷 SW, 정보기술(IT) 서비스, 패키지 SW, SW 유통 순으로 폐업률이 높았다. 모두 절반 이상이 5년 이내에 폐업했다. IT서비스와 SW유통 분야가 15년 이상 생존 비율이 가장 높았다. 그나마도 2.5%였다.

폐업 이유는 자금력 부족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부분의 SW 기업은 영세한 규모로 창업한다. SW 제값 받기가 어려운 실정에서 창업 후 5년 이내에 경제력에서 어려움을 겪는다. 그 가운데 상당수 SW 기업은 자금난을 극복하지 못하고 폐업으로 이어진다.

지은희 SW정책연구소 실장은 “SW를 공급한 후 연구개발(R&D) 등 초기투자 비용을 회수해야 하는데 제값 받기가 어려워 대부분 자금난을 겪고 있다”면서 “SW 창업 기업이 3∼5년 이상을 버티도록 정부의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최근 SW 기업의 창업도 늘었다. SW 기업 창업 불씨가 살아난 것은 2010년 이후다. 2010년 한 해 창업 기업은 3000개로 2001년 수준을 회복했다. 해마다 창업 기업 수는 증가했다. 2016년 창업 기업 수가 5000개를 넘으며 2000년과 동일했다. 지난해도 비슷한 수준이었다.

패키지SW 기업 연도별 생멸 추이. 출처:SW정책연구소
<패키지SW 기업 연도별 생멸 추이. 출처:SW정책연구소>

SW 업종 가운데 패키지 SW 창업이 활발했다. 패키지 SW 분야는 2015년 창업 3000개를 돌파한 후 2016년 2000년 수준을 넘어 3500개 기업이 창업했다. IT 서비스 기업은 2016년에 2010년 대비 두 배 증가한 1000개 기업이 창업했다.

한국SW산업협회 관계자는 “SW는 기술만 있으면 소자본으로도 창업이 가능하다”면서 “2010년대 이후 SW가 전 산업에 확산 도입되면서 중요성이 커진 것도 창업 열기를 일으킨 요인의 하나”라고 말했다. 지 실장은 “SW 산업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창업 열기가 뜨거워진 점은 긍정으로 볼 수 있지만 5년을 버티는 회사가 절반밖에 되지 않는다”면서 “정부의 정책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표]SW 폐업 기업 생존 기간(단위:%), 출처:SW정책연구소>

[표]SW 폐업 기업 생존 기간(단위:%), 출처:SW정책연구소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