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스마트폰 사용시간 55% 늘려···배터리 절감 기술 최적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 스마트폰 사용시간 55% 늘려···배터리 절감 기술 최적화

KT가 LTE 전국망에 적용한 배터리 절감 기술(C-DRX, Connected mode Discontinuous Reception)을 최적화, 스마트폰 사용시간을 최대 55%까지 늘렸다.

KT는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시험에서 갤럭시S9으로 배터리 절감 효과를 테스트, 데이터 이용시간이 최대 55%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1일 밝혔다.

TTA가 배터리 절감 기술 적용 전후 갤럭시S9으로 배터리 절감 효과를 비교한 결과, C-DRX가 적용된 이후 이용시간이 최대 3시간 49분(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일 환경에서 동일 서비스(유튜브 동영상 스트리밍)를 테스트한 결과 C-DRX를 적용하지 않은 갤럭시S9은 최소 7시간, 최대 7시간 50분 지속된 반면에 C-DRX를 적용한 갤럭시S9은 최대 10시간 49분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C-DRX는 배터리 용량을 물리적으로 늘리는 것이 아닌 네트워크 기술을 통해 배터리 사용시간을 극대화하는 기술로 데이터 연결 상태에서 스마트폰 통신기능을 주기적으로 저전력 모드로 전환해 배터리 사용량을 줄이는 기술이다.

김영식 KT 전무는 “지난해 국내 최초로 LTE 전국망에 적용한 배터리 절감 기술이 음성통화 전국망에 이어 최적화 작업으로 강력해졌다”며 “앞으로도 KT의 우수한 혁신기술로 차별화된 고객 만족을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