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디바이스 개발 지원···상용화 속도전 나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5G 디바이스 개발 지원···상용화 속도전 나섰다

정부가 공공분야 5세대(5G) 지능형 기기(디바이스) 제작을 지원하고 이를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서비스로 구현, 5G 시장 '퍼스트 무버'가 되겠다는 포부를 재확인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2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5G 시대 지능형 디바이스 제작 지원 전략'을 발표했다. △문제해결을 위한 창의적 인재의 참여 기회 확대 △국내 지능형 디바이스 기술 역량 제고 기반 마련 △민간 디바이스 제작 자생력 강화 △중소·스타트업 국내외 디바이스 시장 진출 등이 전략 기본 방향이다.

우선 정부부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대상으로 5G 기반 지능형 디바이스 수요를 발굴한다. 공공부문에 필요한 5G 기술과 기기를 미리 조사해 매칭, 공급 효율성을 높인다.

대학원생, 사내 벤처, 연구원 등 다양한 인재가 5G 디바이스로 관심 분야 문제를 해결하도록 돕는다. 이를 위해 '사회적 디바이스 연구소'도 운영한다. 매년 공모를 통해 연구 주제를 선정하고 연구 공간과 연구비를 제공할 계획이다.

5G 융합 서비스에 필요한 각종 센서, 모뎀 등 핵심 부품과 기술은 모듈화해 보급한다. 스타트업·벤처도 쉽게 5G 기기 개발에 활용토록 한다. 해상 안전 라이프 자켓, 고소음 환경 작업자 청력 보호기기 등 경찰·소방관·응급대원 특수 임무와 사회·복지 등 공공 분야에 필요한 지능형 디바이스 개발을 집중 지원한다.

중소 디바이스 스타트업이 5G 통신 인프라와 인공지능(AI) 플랫폼을 쉽게 활용하도록 이통사, 포털과 협의회를 구성한다. 기술 지원과 판로 개척으로 스타트업 5G 생태계 진입 속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중소·스타트업 간 공동 브랜드 개발, 원스톱 지원 체계 구축, 온·온프라인 디바이스 전용 마켓 연계 등 지원 사업도 추진한다.

지원 전략 발표로 과기정통부는 5G 상용화 시급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날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중소 기업 대표, 통신3사 임원과 만나 현장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지원 정책 방향을 논의하면서 “5G 상용화 시점을 내년 3월로 잡은 것은 굉장히 뒤쳐질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라고 말했다. 주도권 확보 의지를 강하게 피력한 것이다.

유 장관은 “다양한 지원책이 단순히 제품 개발 단계서 끝나는 게 아니라 업체 간 협업 시너지를 높여 서비스까지 구현해야한다”면서 “오픈 플랫폼을 제공하고 원스톱 지원 체계를 구축하는데 이동통신사 도움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중소기업은 5G 기기 개발을 총괄할 PM 제도 도입, 신규 먹거리 발굴, 5G 테스트장비 공동 활용 등 업계 지원 마련을 요구했다.

윤병호 테크플렉스 대표는 “내년 3월까지 5G 상용화 제품이 나오려면 디바이스 인프라 지원도 시급하다”면서 “칩·모듈 수급과 통신사 시설 지원 등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능형 디바이스 제작 지원 전략

자료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5G 디바이스 개발 지원···상용화 속도전 나섰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