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잡지 플랫폼 '텍스처' 인수…뉴스 제공자 선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이패드, 아이폰에서 텍스처를 실행한 모습.
<아이패드, 아이폰에서 텍스처를 실행한 모습.>

애플이 12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디지털 잡지 플랫폼 '텍스처'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인수가격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텍스처는 한 달에 9.9달러(약 1만1000원)를 내면 페런츠, 빌보드, 뉴스위크, 포천,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200여개 유력 잡지를 온라인에서 무제한 볼 수 있는 서비스다. 미국에선 '잡지판 넷플릭스'로 불린다.

애플은 텍스처 인수를 계기로 '뉴스 제공자'가 되겠다고 선언했다.

에디 큐 애플 인터넷·소프트웨어 담당 수석 부사장은 “신뢰할 수 있는 언론사로부터 제공되는 양질의 매력적 기사를 아름답게 디자인, 이용자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애플은 텍스처 인수 후에도 iOS와 안드로이드, 아마존 킨들 파이어, 윈도 8·10 등 앱 서비스를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테크크런치는 “애플의 텍스처 인수는 신뢰받는 정보 전달자로서 위상을 강화하려는 포석”이라고 분석했다.

워싱턴포스트도 “애플이 뉴스 주요 배포자가 되겠다는 의지를 강화하는 신호”라고 해석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