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중소기업 해외 조달시장 진출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해외 조달 시장을 잡아라'

조달청(청장 박춘섭)이 우수 중소기업의 해외 조달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해외 조달시장은 연간 6조 달러(약 6960조원)로 국내 조달시장(117조원)의 60배에 이르는 초대규모 시장이다.

조달청은 수출 전략기업 육성 및 지원을 위한 전담조직인 '조달시장 수출지원 TF'를 신설, 이달 중에 가동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조달청은 2013년부터 해외조달시장 참여를 지원하기 위해 해외조달시장 진출 유망((G-PASS)기업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기술력이 우수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전시회 참가 및 수출 상담회 개최, 해외 조달시장 등록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G패스 기업은 꾸준히 증가, 2013년 95개에서 지난해에는 487개로 급증했다. 이들 기업의 수출 실적도 2013년 1억3000만원에 불과하던 것이 지난해에는 5억 8000만원으로 늘었다.

이번에 신설한 조달시장 수출지원 TF는 팀장을 포함해 총 10명으로 구성했다. TF에서는 중장기 수출전략계획을 수립해 조달기업에 특화된 지원정책을 발굴,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부터 2년 동안은 우수 조달기업 10개를 선발해 해외 현지기업과 1대1 매칭, 전략적 제휴를 관계를 맺는 등 수출 전략기업 육성을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현지 조달시장을 뚫는 것이 목표다.

조달청은 또 수출 유망국가 및 품목을 연구·조사한 조달 유망 수출 지도를 제작하는 등 종합정보 제공에도 나선다.

박춘섭 조달청장은 “중소기업 경쟁력을 고려하면 선진국보다는 개발도상국에 수출하는 것이 유리하다”면서 “신설한 조달시장 수출지원 TF는 새로운 정책개발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달청은 이날 특허청(청장 성윤모)과 '창업·벤처기업 우수발명품의 조달시장 진입, 판로확대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공공조달시장을 활용해 창업·벤처기업의 기술력을 검증하고 기업이 공공조달 실적을 기반으로 국내외 시장에 진출하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