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영정보통신, 태국 통신사와 무선송수신기 10만달러 규모 수출 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영정보통신이 개발한 다양한 무선송수신기 제품. 태국에 공급하기로 한 제품은 왼쪽에서 두번째 제품.
<세영정보통신이 개발한 다양한 무선송수신기 제품. 태국에 공급하기로 한 제품은 왼쪽에서 두번째 제품.>

통신장비 전문기업 세영정보통신(대표 이세영)은 지난 4일부터 9일까지 인도네시아 및 태국 현지에서 진행한 수출상담회에서 태국 현지 통신 및 네트워킹 회사인 프젠트 테크놀로지와 10만 달러 규모 양방향 무선송수신기 '위위(WiWi)'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태국 프젠트 테크놀로지와 세영정보통신 관계자가 수출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한 모습.
<태국 프젠트 테크놀로지와 세영정보통신 관계자가 수출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한 모습.>

'위위'는 2.4㎓, 900㎒ 주파수 대역을 사용하는 제품으로 하나의 단말기로 송·수신기 역할을 동시에 수행할 수 있다. 실시간으로 최대 6명이 동시에 대화할 수 있다. 블루투스 기능을 내장, 최대 통신거리는 500m에 이른다.

세영정보통신은 지난해 말 일본과 동남아에서도 3000대 규모 공급 계약을 맺은 바 있다. 회사측은 이번 수출 계약으로 올해 양방향 무선송수신기로 15억원 이상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매출은 4억원이었다.

이세영 대표는 “통신장비 분야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한 '위위'가 해외에서 호평을 얻고 있다”면서 “조만간 화재진압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사용할 수 있는 무선송수신기도 개발해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