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채용비리 특별검사단장에 최성일 부원장보 지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융감독원이 최성일 전략감독담당 부원장보를 최흥식 전 원장 채용비리 의혹 관련 검사단장으로 지정했다.

금감원, 채용비리 특별검사단장에 최성일 부원장보 지정

금감원은 최 전 원장이 하나은행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검사단을 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최성일 부원장보를 필두로 검사총괄반, 내부통제반, 정보기술(IT)반으로 운영된다.

내달 2일까지 15영업일 간 조사하며, 필요시 연장한다. 조사단은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진 시점인 2013년 한 해를 검사 대상으로 삼을 예정이다. 당시 하나금융지주 사장이던 최 전 원장이 하나은행 공채에 응시한 친구 아들에게 인사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공정한 검사를 위해 특별검사단을 별도 편성했으며, 검사 후 최종결과만은 김우찬 신임감사에게 보고할 것”일면서 “채용 비리가 발견되면 자료를 검찰에 넘겨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12일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진 지 사흘 만에 사의를 표명했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