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석 차관, 중남미 해외건설 신시장 진출 위한 현지 외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손병석 국토교통부 차관은 15일부터 21일까지 파나마·페루·브라질을 방문해 스마트시티·교통·수자원 등 인프라 분야 정부 간 협력을 추진한다.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올해 중남미 건설시장은 전체 세계 건설시장의 6% 수준인 6500억 달러 규모이나, 우리나라의 수주 규모는 약 6억 달러 수준이다. 우리나라는 파나마 도시철도 3호선(21억 달러), 페루 리마 도시철도 3호선(50억 달러) 등 교통인프라 사업 수주를 겨냥하고 있다.

손차관은 이번 출장에서 페루 교통통신부와 스마트시티 양해각서를 신규 체결하며, 수자원 전담부처인 농업관개부와 수자원 양해각서를 갱신할 예정이다. 19일부터 20일까지는 브라질리아에서 3년 주기의 세계 최대 물 관련 행사인 제8차 세계 물 포럼에 참석,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한중일 수자원 장관회의 등 국제협력을 강화한다.

손 차관은 “이번 출장을 통해 그동안 우리가 축적한 스마트시티·교통·물 관리 분야의 경험과 기술을 세계에 전파하고, 이를 계기로 건설 분야 신시장인 중남미에 활발히 진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