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청년일자리 추경, 편성한다면 시기 가능한 당겨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기자간담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기자간담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청년일자리 대책과 관련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게 된다면 시기는 가능한 당겼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추경을 편성한다고 가정법에 전제해 말한다”면서 이런 입장을 밝혔다.

정부는 15일 발표할 청년일자리 대책 일환으로 추경 편성을 검토 중이다.

김 부총리는 “추경 관련 최종 의사결정 등은 그때(15일) 결정된다고 보면 될 것”이라며 “추경 편성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으며 세제 등 다양한 정책수단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경을 편성한다면 규모가 어느 정도가 될 것이냐는 질문에는 “답하기 어렵다”면서 “중요한 것은 청년일자리 대책 자체의 콘텐츠”라고 말했다. 이어 “직설적으로 표현하면 정책수단의 할아버지라도 써서 청년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철강 관세 부과 등 통상 현안에 대해서는 “공식적, 비공식적 모든 가용 채널을 동원해 대응하고 있다”며 “정부의 총력 대응, 민간을 포함한 대응을 차분히 지켜보고 성원해 달라”고 밝혔다.

GM의 외국인투자지역 신청에 대해 김 부총리는 “GM의 투자계획을 면밀히 살펴보겠다”며 “공식 요청이 오면 산업부 중심으로 검토를 할 것이며, 유럽연합(EU)과 약속한 외투 세제 개선과도 관련이 있는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만간 이뤄질 김 부총리와 SK 간 만남에 대해서는 “SK는 사회적기업에 역점을 둔 모범적 기업”이라며 “이 부분에서 많은 일자리를 창출했다. 청년일자리 얘기를 듣고 성원도 보내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미국이 우리나라를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하지만 방심할 수는 없으니 설명,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