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최흥식 금감원장 사표 수리…역대 최단 기간 재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저녁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진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청와대 관계자는 14일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문 대통령이 어제 저녁 최흥식 금감원장이 제출한 사표를 수리했다”고 공지했다.

최 전 원장은 하나은행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지난 12일 사의를 표명했다. 지난해 9월 취임한 최 원장의 사표가 수리되면서 그는 역대 최단 기간 재임한 금감원장으로 기록됐다.

최 전 원장은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시절 하나은행 공채에 응시한 친구 아들을 인사 추천하는 등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았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