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라, 증강현실(AR) 앱 선보여 "매장에서 모델이 입은 옷 확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자라, 증강현실(AR) 앱 선보여 "매장에서 모델이 입은 옷 확인"

세계 최대 의류브랜드 자라가 증강현실(AR)기술을 이용해 밀레니얼 세대 유혹에 나섰다고 파이낸셜타임스와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자라는 내달 18일부터 전 세계 120개 주요 매장에서 AR 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고객은 자신의 휴대폰에 AR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다운로드 받아 이용할 수 있다. 휴대폰을 매장에 설치된 센서에 갖다 대면 컬렉션 의류를 착용하고 포즈를 취하는 모델 영상을 보여준다. AR 앱은 온라인 주문에도 이용할 수 있다.

이는 자라를 소유한 인디텍스 그룹의 디지털 전략의 일부다. 이날 인디텍스 그룹은 물류에서도 로봇 사용을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오프라인 의류업체들이 아마존과 같은 온라인 상점과의 경쟁에서 20~30대 초반 고객을 끌어들이기 위해 기억에 남을 만한 디스플레이나 콘텐츠에 투자한다고 지적했다.

자라의 라이벌인 H&M도 고객 참여를 강화하기 위한 기술에 투자하겠다고 지난달 발표했다.

애널리스트들은 자라가 최신 유행을 빠르게 제작해 유통시키는 이른바 '패스트패션'을 선도하면서 온라인 업체들과 치열한 경쟁에도 잘 살아남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