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대표 엔터' SM엔터, FNC애드컬쳐·키이스트 파격인수…'글로벌 리딩엔터 기반 공고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한류 엔터계 대표 기업 SM엔터테인먼트가 FNC애드컬처·키이스트 인수라는 파격적인 행보로 글로벌 리딩엔터의 기반을 공고하게 다져나간다.

14일 SM엔터테인먼트 측은 구주 및 신주 인수방식을 통해 FNC애드컬처와 키이스트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먼저 FNC애드컬처 인수는 구·신주 인수를 통해 31%주식 지분과 경영권을 획득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이는 SM엔터테인먼트가 기존까지 갖고 있었던 경쟁력 위에 FNC애드컬처의 드라마·방송제작·인쇄 등의 능력을 더하는 것은 물론, 스타마케팅에 따른 리테일·F&B 등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사업 등을 추진하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예견되고 있다.

'한류대표 엔터' SM엔터, FNC애드컬쳐·키이스트 파격인수…'글로벌 리딩엔터 기반 공고화'

여기에 2대주주인 FNC엔터테인먼트와 방송·영상콘텐츠 제작 및 글로벌 사업추진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함으로써 양측이 가진 막강한 한류 엔터테인먼트 파워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키이스트 인수는 대주주 겸 최고전략책임자 배용준의 지분을 구주 인수방식으로 인수하는 한편, 배용준이 SM엔터테인먼트의 신주를 인수하면서 양자가 서로의 주요주주가 되는 형태로 진행됐다. 이는 키이스트 자회사이자 일본 내 한류방송 플랫폼사업자 디지털어드벤처(DA) 투자를 통해 협력해왔던 양 측이 한 그룹으로 재탄생된 것을 의미함은 물론, 한류 아티스트·미디어·공연 등은 물론,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와 플랫폼 사업 등의 영역에 힘을 합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요컨대 SM엔터테인먼트의 FNC애드컬처·키이스트 인수는 방송·온라인·모바일 등 플랫폼을 가리지 않는 막강한 한류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생산해냄과 동시에, 엔터테인먼트 영역을 중심으로 리테일·F&B·패션 등 라이프스타일 사업과 공연이벤트·매니지먼트 등 사업영역을 다각적으로 넓히면서 명실상부한 '글로벌 리딩엔터'로 거듭나겠다는 취지로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김영민 SM엔터테인먼트 총괄사장(CSO)"급속하게 다변화되는 미디어와 콘텐츠 비즈니스 환경에서 금번 FNC 엔터테인먼트와의 제휴로 방송 공동제작과 글로벌 사업협력 등에서 시너지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또 FNC애드컬처를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기업으로 성장시키는 것을 목표로 SM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사업을 통합하고 신규추진하게 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DA에 대한 투자를 통해 다양하게 제휴해왔던 SM엔터테인먼트 그룹과 키이스트 그룹이 하나의 그룹으로 재탄생하면서 양측이 가진 강점을 더욱 극대화해 최고의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및 한류 미디어 회사로 발전시킴은 물론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와 스타 및 MCN, UCG 콘텐츠 기반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사업을 강력하게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