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반도체·차세대ICT 등 신산업 중심 '3년간 80조'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5대 신산업 분야 중심...일자리 창출에도 역량 집중

SK그룹이 반도체, 에너지신산업, 차세대 정보통신기술(ICT) 등 5대 신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향후 3년간 총 80조원을 투자한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44% 많은 27조5000억원을 쏟아붓는다. 앞으로 3년 동안 SK그룹 전체 인원 30%에 해당하는 2만8000명을 추가 고용한다.

최태원 SK 회장이 평소 강조해 온 '상생'을 위한 동반성장펀드를 6200억원 규모로 확대한다. 민간 최초로 110억원 규모의 사회적 기업 전용펀드도 조성한다.

SK그룹은 14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그룹 본사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혁신성장 현장소통 간담회'를 열고 투자·고용 계획을 공개했다.

SK그룹은 △반도체·소재 △에너지 신산업 △차세대 ICT △미래 모빌리티 △헬스케어 등 5대 신산업 분야 중심으로 앞으로 3년 동안 80조원을 신규 투자한다.

반도체·소재에 49조원을 투입한다. 기술·설비투자, 반도체 핵심 소재를 주요 투자 분야로 제시했다. 에너지 신산업 부문에서는 친환경·신재생 발전, 지능형 전력시스템 중심으로 13조원을 투입한다.

SK, 반도체·차세대ICT 등 신산업 중심 '3년간 80조' 투자

차세대 ICT에 11조원을 투입, 5세대(5G) 이동통신 인프라와 ICT 비즈니스 생태계를 구축한다. 미래 모빌리티에 5조원, 헬스케어에 2조원을 각각 투자한다. 미래 모빌리티 부문 주요 투자 분야는 자율주행자동차, 커넥티드카,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을 제시했다. 헬스케어 부문은 합성신약, 백신개발, 전문의약품 생산에 주력한다.

SK그룹은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27조5000억원(전년 대비 44% 증가)을 투입한다. 전년 순이익 두 배에 이르는 규모다.

SK그룹은 일자리 창출에도 역량을 집중한다. 올해는 8500명을 신규 채용하고, 5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2020년까지 총 2만8000명을 채용한다.

김동연 부총리는 “3년 동안 전체 SK그룹 인원 30%에 해당하는 추가 고용 계획을 냈다”면서 “추가 고용으로 청년 일자리에 상당히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태원 회장은 “기업은 투자로 경제를 선순환시키는게 기본”이라면서 “성장을 위한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SK그룹은 협력사, 사회적 기업을 위해 지원 체계를 구축한다. 창업·벤처기업 생태계 강화도 지원하기로 했다.

동반성장펀드는 내년 800억원을 추가, 총 6200억원으로 확대한다. 오는 6월에는 협력사 교육 등을 위한 동반성장센터를 설립한다. 사회적 기업 제품 우선 구매도 계속 이어 간다. 지난해에만 270억원을 구매했다. 민간 최초 사회적 기업 전용펀드(110억원) 조성, '청년비상' 등 창업지원 프로그램 운영, 5G·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ICT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도 추진한다.

최태원 회장은 “우리를 둘러싼 환경·편견이라는 껍질을 깨고 발상을 전환, 새로운 SK로 변화해 나갈 생각”이라면서 “변화를 위해 기업 내부자산을 좀 더 효율 높게 활용, 사회 가치 창출을 추구해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이날 자유토론에서 SK그룹은 산유국 자유무역협정(FTA), 기업 투자 세제 지원, 5G 등 신산업 추진, 사회적 기업 활성화 등에 대한 정책 지원을 요청했다. 정부는 이날 건의된 과제가 투자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