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전기차 충전사업자 3곳 신규 선정, 총 8곳...롯데 2년 연속 탈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가 전기자동차 충전서비스 신규 사업자 공모에서 중소기업 3곳이 최종 선정됐다. 대기업으로 유일하게 공모에 참여한 롯데는 2년 연속 탈락했다.

정부는 이번 신규 업체 선정과 함께 기존 5개 업체까지 사업 자격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국가 충전사업자가 8개로 늘면서 시장 경쟁을 통한 충전인프라 사각지대 해소, 다양한 요금제 등 서비스 질 향상이 기대된다.

19일 전기차 충전업계에 따르면 환경부 환경공단이 실시한 '2018년도 충전사업자 공모'에서 대영채비·파워큐브와 에스트래픽-제주전기차서비스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환경공단은 이달 중 신규 사업자 간 계약을 완료하고 국가 충전사업 자격을 부여할 예정이다. 또 환경부는 신규 사업자 선정과 함께 별도 평가를 통해 기존의 5개 충전사업자(에버온, 지엔텔, 포스코ICT,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KT) 자격을 유지하기로 했다.

전기차 운전자가 서울시내 한 공용충전소에서 전기차를 충전하는 모습.
<전기차 운전자가 서울시내 한 공용충전소에서 전기차를 충전하는 모습.>

올해 신규 사업자 공모에선 대기업으로 유일하게 참여한 롯데정보통신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고배를 들이켰다. 롯데정보통신은 롯데그룹 전국 유통망을 활용한 충전소(부지) 1300곳 확보 등을 전면에 부각시켰지만 충전서비스 운영 경험이 없다 보니 안정 운영·확대 전략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얻지 못했다.

신규 선정된 3개 사업자는 자체 고객 확보를 통한 충전서비스 운영 경험을 통한 공용 충전인프라 확대 방안을 제시했다. 파워큐브는 약 2000명의 이동형 충전서비스 고객 관리를 토대로 고정형 충전기 등 제품 라인업 강화, 에스트래픽-제주전기차서비스 컨소시엄은 전국 전기차 콜센터 및 제주 지역 고객 대응을 통한 서비스 고도화를 각각 내세웠다. 충전기 제조사인 대영채비는 발 빠른 시장 대응력과 대구 등 일부 지역 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이동형 충전기부터 중·급속충전기 제품 라인업을 확보한 점을 부각시켰다.

국가 충전사업자가 8개로 늘면서 전기차 민간 보급 확대에 따른 시장 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더욱이 8개 사업자는 이동통신, 시스템통합(SI), 충전기 제조, 콜센터, 교통 솔루션 등 여러 형태의 기반 사업을 두고 있어 다양한 서비스 접근이 기대된다.

환경공단 관계자는 “신규 사업자 세 곳을 선정해 개별 통보했고, 이달 중 계약을 완료해 전국 충전인프라 구축에 동참하게 될 것”이라면서 “충전사업자가 8개로 늘면서 경쟁을 통한 충전인프라의 서비스 질 향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국가 충전사업자로 선정되면 전국 공용 충전인프라 구축 시 충전기(완속·공용)당 최대 400만원을 지원받고, 환경부가 전국에 구축해서 운영하고 있는 충전인프라(급속) 등 정부 정보망과도 연계해 서비스를 펼 수 있다. 정부는 올해 최소 2만대 수준의 공용 충전기를 보급할 계획이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