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매공급망관리(SCM) 1위 업체 엠로, IoT 사업 뛰어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매공급망관리(SCM) 1위 업체 엠로, IoT 사업 뛰어든다

국내 구매공급망관리(SCM) 1위 업체 엠로가 사물인터넷(IoT) 시장에 뛰어 들었다. IoT 스타트업 기업을 인수, 전문성을 확보했다. 구매SCM 노하우를 살려 데이터 수집·분석·예측 등 IoT 기반 기술을 강화했다. IoT 솔루션과 통신망을 이용해 건설 현장 관리부터 놀이시설, 방목 가축 등 다양한 환경을 지원한다.

엠로는 올해 초 IoT 스타트업 레이컴을 인수, IoT 시장에 진출한다고 26일 밝혔다. 레이컴은 IoT 기술을 활용해 누구나 쉽게 사용하는 산업용 IoT 플랫폼을 제공한다. △스마트 센서와 기기 등 IoT 관련 기술 △로라(LoRa), BLE 등 네트워크와 통신관련 기술 △클라우드 서비스 등 관련 기술을 보유했다.

레이컴 IoT는 건설 현장에 주로 사용했다. 작업자 안전태그, 비콘 등 IoT 관련 장비를 곳곳에 설치, 현장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한다. 로라 등 IoT 전용 통신망으로 취합한 데이터는 클라우드 서버로 전송한다. 관리자는 데스크톱, 모바일 등 다양한 기기에서 실시간 현장 상황을 모니터링한다. 작업자 안전 관리와 온도·습도·유독가스 등 현장 주요 변화 감지가 쉽다.

엠로는 레이컴 기술에 엠로가 보유한 데이터 수집·분석·예측 기술을 접목, IoT 솔루션을 고도화했다. 기존 구매 SCM 고객사 대상 IoT 솔루션 영업을 확대한다. 신성웅 엠로 신사업추진본부장은 “제조, 건설 등 기존 구매 SCM 고객사에서 IoT 솔루션 필요성을 얘기했다”면서 “건설 현장뿐 아니라 다양한 곳에서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엠로는 건축, 특수건설, 확장센서 등 다양한 분야 IoT 고객사를 확보했다. A건설사는 엠로 IoT 솔루션을 도입, 400여명 현장 인원 위치와 동선을 실시간으로 관리한다. 위급상황 발생 시 비상연락이 가능하도록 조치했다. B건설사는 터널 발파 작업 시 안전을 위한 인원 통제 기능이 필요했다. 엠로 IoT 솔루션을 도입해 위험 상황 시 인원 통제가 가능하다. C해양연구소는 해상풍력 시스템 실시간 관리가 중요했다. 풍력시스템이 기울어지거나 떨림 현상 발생 시 즉각 감지해 비상사태에 대비해야 한다. 연구소는 엠로 IoT 제품을 해상풍력 시스템 하부에 설치해 실시간으로 이상 징후를 감지하는데 활용한다.

엠로는 △제품출하 △이동자산 △방목 가축 등 다양한 환경에서 IoT 솔루션이 도입, 확산할 것으로 기대했다. 구매 SCM 시장에 이어 신규 시장으로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신 본부장은 “대규모 야적장에 IoT 솔루션을 설치하면 제품 위치추적이 쉬워 물류 관리 효과를 거둔다”면서 “비행기 등 고가 이동 자산도 IoT 시스템으로 실시간 위치와 동선 파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다양한 분야에 개념증명(PoC) 프로젝트가 추진 중”이라면서 “올해 영역별 고객 사례를 만들어 본격 확산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