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앤파트너스·넵튠, 블록체인 기반 게임 시장 100억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두나무앤파트너스·넵튠, 블록체인 기반 게임 시장 100억 투자

두나무앤파트너스와 넵튠이 손잡고 블록체인 게임 투자에 나선다.

암호화폐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투자 자회사 두나무앤파트너스(대표 이강준)는 게임업체 넵튠(대표 정욱)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블록체인 기술 기반 게임 기업 투자를 위해 각 50억원씩 총 100억원 자금을 조성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게임산업과 블록체인 접점에서 발생하는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서다. 양사는 향후 대상 기업을 선정해 공동으로 투자를 집행한다.

두나무는 지난달 말 두나무앤파트너스를 통해 향후 3년간 블록체인 관련 산업에 총 1000억원을 투자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투자는 해당 사업의 일환이다.

넵튠은 그 동안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블루홀과 헬로히어로 IP를 보유한 핀콘 등 다양한 게임 기업에 투자했다. 최근 300억원 투자금을 유치한 바 있다.

이강준 두나무앤파트너스 대표는 “블록체인 플랫폼과 기존 산업이 만났을 때 폭발력이 가장 큰 분야 중 하나가 게임 산업”이라며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에 주력하고 있는 두나무와 게임 분야에 활발하게 투자해 온 넵튠 노하우가 더해진 공동 투자로 시너지를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욱 넵튠 대표도 “블록체인이 게임에 주는 의미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가능하게 하는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가상세계인 게임의 경제가 실제 가치를 갖는 경제가 될 수 있는 잠재력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나무앤파트너스는 최근 게임 특화형 블록체인 기술 개발 및 암호화폐 이더리움 기반 크립토 게임(Crypto Game)을 준비 중인 코드박스, 블록체인 기반 월렛 서비스 전문 기업 루트원소프트에 잇따라 투자를 결정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