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부터 AI, 암호화폐까지...핀테크 미래 기술 집적 '콘퍼런스' 열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미래 핀테크 기술을 한눈에 조망하는 제 7회 스마트금융 콘퍼런스가 4월 19일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열린다. 6회 스마트금융 콘퍼런스에서 윤호영 카카오대표가 주제 발표 하는 모습
<미래 핀테크 기술을 한눈에 조망하는 제 7회 스마트금융 콘퍼런스가 4월 19일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열린다. 6회 스마트금융 콘퍼런스에서 윤호영 카카오대표가 주제 발표 하는 모습>

블록체인, 인공지능(AI), 암호화폐, 생체인증에 이르기까지 미래 핀테크(Fintech) 기술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문 콘퍼런스가 열린다.

비자카드, 두나무, IBM, 하나금융, 브릴리언츠 등 분야별 전문가 집단이 초연결사회 시대에 맞는 핀테크 산업별 방향성을 제시한다.

전자신문 주최 제 7회 스마트금융 콘퍼런스가 19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열린다.

'4·19, 세계를 이끌 핀테크 혁명(부제 AI to Blockchain)'이란 주제로 최근 미래 기술로 부상한 블록체인, AI, 생체인증, 암호화폐 관련 결제 혁신 등 평소에 접할 수 없던 주제를 대상으로 깊이 있는 정보를 제공한다.

카카오 신화를 일군 이석우 두나무 대표(전 카카오 대표)가 기조강연자로 나서 '블록체인 생태계의 미래'란 주제로 발표한다. 최근 두나무는 향후 3년 간 총 1000억원 규모로 블록체인 관련 산업에 투자한다. 이에 대한 운용 계획에 대해서도 밝힐 예정이다.

글로벌 카드사인 비자카드 박위익 전무도 키노트 발표자로 나서 'AI 시대 소비자의 결제 패러다임 변화'란 주제로 결제시장의 최신 트렌드를 전한다.

핀테크 1세대로 불리는 한준성 하나금융그룹 부사장은 'Cross industry, cross border with distributed AI'를 주제로 급변하는 금융 환경에 대해 방향성을 제시한다. 한 부사장은 국내 최초로 글로벌 통합결제 플랫폼 네트워크 'GLN(Global Loyalty Network)' 서비스 총괄자이기도 하다.

결제 시장에 부는 스마트카드와 생체 인증도 화두다.

배재훈 브릴리언츠 대표가 스마트 카드 'FuzeCard'에 대해 화두를 던진다. 최운호 한국정책학회 부회장은 생체인증 도입에 따른 시장 변화에 대해 깊이 있는 정보를 제공한다.

이 외에도 △디지털 혁신을 통한 블록체인 금융산업의 재발견(박세열 IBM 책임 전문위원) △연결을 통한 '혁신적 금융 생태계'(김봉규 농협은행 핀테크 팀장) △블록체인과 4차산업(이원부 동국대 교수) △금융이 연결된 세상, 기업 B2B시장(윤완수 웹케시 대표) 등 다채로운 강연이 이어진다.

7회를 맞이한 스마트금융 콘퍼런스는 6회 연속 사전 등록 매진을 기록하며, 명실상부한 핀테크 대표 행사로 자리매김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