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BI 4000년 된 이집트 미라 성별 확인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이라 연구 이미지.
<미이라 연구 이미지.>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첨단 치아 DNA 분석 기술을 이용해 고대 이집트 무덤에서 발견된 미라의 성별을 밝혀냈다고 미국 CNN방송이 8일 보도했다.

CNN과 과학저널 진에 따르면 미국 보스턴미술관은 1920년부터 이 미라의 머리를 보관하고 있었지만 성별은 알지 못했다. 무덤 주인이 주후투낙트 총독 부부라는 점은 알고 있었지만 해당 미라가 총독인지 부인인지 파악할 수 없었던 것이다.

FBI는 이 미라의 주인이 '주후투낙트' 총독임을 밝혔다.

DNA를 분석하면 성별을 확인할 수 있지만 해당 미라의 DNA는 고온 지역에서 빨리 분해됐기 때문에 최근까지 고고학계의 기술로는 추출이 어려웠다. 또 시신을 썩지 않게 처리하는 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DNA 손상이 더 심했다. 발견 이후 고고학자들이 연구하는 과정에서 훼손이 더해졌다.

100년 가까이 베일에 싸였던 이 미라는 FBI가 관심을 가지면서 수수께끼도 풀리기 시작했다. FBI는 역사적 중요성보다 과학적 도전이라는 관점에서 접근했다.

FBI는 지난 2016년 이 미라의 치아에서 분말을 모아 화학 용액에 풀고 DNA 복사 기기를 이용해 성 염색체 비율을 확인하는데 성공했다.

보스턴 박물관과 법의학계는 FBI가 매우 오래돼 훼손이 심한 DNA까지 복원할 수 있는 기술을 갖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