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차 사라지는 미국 자동차 딜러들...우버, 테슬라 탓?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지시간으로 8일 월 스트리트 저널은 미국 자동차 딜러사들이 연이어 사업을 접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전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자동차를 판매해왔던 군소 딜러들이 대형 판매사나 투자사들에 사업을 매각하는 일이 크게 늘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 내 신차 판매가 호조를 보이는 데도 이처럼 군소 딜러들이 대거 시장을 떠나는 것은 전기차·자율주행차·차량 공유 서비스로 인해 여건이 불리해지고 있기 때문으로 내다봤다.

캘리포니아주 딜러 거래 자문사인 케리건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올해까지 대략 1000개의 딜러숍이 영업을 중단한 것으로 추정했다.

뉴욕의 소규모 자동차 딜러인 에네사 카본은 대형 판매회사인 리시아 모터스에 최근 사업을 매각했다. 리시아는 시가총액이 25억 달러에 달하는 상장사다.

갈수록 축소되는 판매 마진, 10년 전만 해도 존재하지 않았던 대형 판매사들의 도전에 맞서기 위해서는 향후 5년간 매출을 3배가량 늘려야 할 만큼 사정이 나빠졌다는 것이 딜러사들 얘기다.

인터넷 덕분에 자동차의 판매 가격이 투명해지면서 고객들의 선택권은 넓어졌고 인터넷을 통한 중고차 거래도 활발해지고 있는 것이 판매 마진을 박하게 만든 요인이다.

우버가 시험 운영 중인 자율주행차.
<우버가 시험 운영 중인 자율주행차.>

전기차 회사인 테슬라는 딜러들을 아예 무시하고 온라인 판매 방식을 고집하고 있다. 우버 테크놀로지는 앞으로는 자동차를 소유하는 대신 공유서비스에 의존하는 것이 대세가 될 것이라고 공언한다.

자문사인 케리건 창업자 에린 케리건은 지난해 약 200개의 군소 딜러숍이 거래됐으며 이는 사상 최고수준에 근접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애널리스트들은 미국 딜러 업계의 세분화, 지역화가 심해 합종연횡에는 실익이 없다고 주장해왔다. 지난 수년간 미국 신차 판매 대수는 연간 1700만대 전후를 오가고 있었고 올해도 이 범위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딜러 업계에서는 휘발유 가격 하락으로 승용차보다 고가 모델인 픽업트럭과 SUV가 크게 인기를 끌고 있어 사업 전망을 낙관하고 있다.

하지만 판매 마진이 줄어들는 것이 이들이 당면한 고민이다. 전미자동차딜러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딜러들이 챙긴 신차 판매 마진은 2.5%로 2009년의 4.7%와 비교해 절반 가까이 떨어졌고, 2009년 당시 10.7%였던 중고차 판매마진도 6.9%로 내려갔다.

향수 수년간 고성장이 예상되는 전기차도 역풍이 될 공산이 크다. 전기차는 엔진이나 트랜스미션이 없기 때문에 휘발유차에 비해 수리비가 덜 들며 이는 딜러들이 부대 서비스를 통해 챙길 수 있는 몫이 줄어드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많은 애널리스트는 향후 자동차를 소유하는 대신 자율주행 전기차를 공유하는 쪽을 택하는 미국인들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판매 마진 위축에 시달리는 딜러들을 더욱 압박할 변화다.

딜러들이 사업 매각을 서두르는 데는 또다른 이유가 있다. 미국의 업무용 부동산 가격 상승에 동반해 이들이 딜러숍을 두고 있는 부지의 가격도 상당히 올랐기 때문이다.

리서치 업체인 그린 스트리트 어드바이저스에 따르면 미국의 업무용 부동산 가격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의 고점을 25% 가량 웃도는 수준이다. 딜러들에게는 사업을 완전히 접기를 부추기는 유혹인 셈이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