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미국, 세계은행 자본금 13조9000억 원 증자 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이 세계은행의 130억 달러(13조8970억 원) 규모 자본금 증자를 찬성하기로 함에 따라 세계은행 대출제도가 전면 개혁되고 중국 지분도 늘어날 전망이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14일(현지시간)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다음 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세계은행 춘계 주주총회에서 세계은행 자본금 증자를 찬성하기로 입장을 전환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재무부의 고위 당국자는 “우리는 세계은행 개혁 방안을 놓고 지난 몇 개월간 연구를 해왔으며 많은 진전을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미국의 목표는 세계은행이 자기 힘으로 존속하는 것이라며 “세계은행은 앞으로 실시할 자본금 증자에 의존하지 않는 지속가능한 대출 모델을 확립하는 방안을 모색하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세계은행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이번 입장 전환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임명으로 첫 임기를 시작한 김용 세계은행 총재의 대승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FT는 평가했다.

김 총재는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에 대한 세계은행의 과도한 대출을 문제 삼자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와 손잡고 1억5000만 달러 규모의 여성권익 증진 펀드를 설립하는 등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해왔다.

미국 재무부 고위 당국자는 세계은행의 납입자본금 증자는 국제부흥개발은행(IBRD)에 투입될 75억 달러와 세계은행 국제금융공사(IFC)에 배정할 55억 달러 등 2개 분야로 나뉜다고 확인했다.

그는 이어 미국 정부는 IBRD 자본금 증자에 13억 달러(1조3897억 원)를 출자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국제금융공사에 대한 증자 참여 여부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