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황창규 KT 회장 소환...'거취 논란' 재점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찰이 황창규 KT 회장을 소환 조사한다. 논란이 된 불법 정치자금 조성 혐의를 확인하기 위한 막바지 절차다. KT 안팎에선 최고경영자(CEO) 거취와도 무관하지 않을 것으로 예측했다.

황창규
<황창규>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황 회장을 17일 오전 소환 조사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KT 전·현직 임원이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국회의원 90여명 후원회에 KT 법인자금으로 4억3000만원을 불법 후원했다는 혐의를 포착했다. 경찰은 KT 임원이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구매해 현금화, 국회의원에게 정치자금을 기부하는 '쪼개기' 방식을 취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앞서 경찰은 KT 본사와 계열사를 압수 수색하고 임원을 소환·조사했다.

황 회장 소환으로 경찰 수사 자체는 막바지에 이른 것으로 관측됐다. 경찰은 황 회장에게 쪼개기 방식 정치자금 기부 행위를 지시 또는 보고 받았는지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황 회장 조사 이후 추가 조사 또는 검찰 송치 등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무혐의로 결론날 수 있지만 검찰 수사와 재판 등으로 장기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경찰 관계자는 “황 회장 조사는 1차 조사로, 일반적으로 추가조사와 검찰 송치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 두고 있다”면서 “정치자금법상 받은 사람도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17일 조사 이후에도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황 회장 혐의가 입증돼 처벌까지 이어질 경우 거취에 타격이 불가피하다.

KT 정관에 따르면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자는 이사직을 수행할 수 없다. 정치자금법에 따르면, 불법 정치자금 기부에 대해 5년 이하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수사기관의 판단과 별개로 KT 황 회장의 거취 문제와 관련한 논란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KT 내부에선 경찰 수사를 이유로 정치권과 시민단체의 '황 회장 흔들기'가 과도하다는 입장이다. KT 한 임원은 “황 회장이 투명하게 인사하고 수익 구조를 안정화시킨 것은 분명하다”면서 “적법 절차에 따라 연임된 황 회장에 대해 퇴진까지 주장하는 것은 과도하다”고 말했다.

반면에 KT 일부에선 황 회장이 조속히 결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T 새 노조는 “황 회장은 지난해 직원 성과급을 줄일 정도로 경영 성과는 미미한 반면에 비윤리 경영 행위는 명백하다는 점을 지적한다”면서 퇴진을 촉구했다.

KT는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경찰 수사에 임한다는 방침이다. KT 관계자는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할 것”이라면서 “조직에 혼선을 야기하는 부분은 아쉽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