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션, 시각장애인 위해 점자로 색상·방향 구분 가능한 '점자양말' 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장애인의 날(4월20일)을 앞두고 광고회사 이노션월드와이드(이하 이노션)가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이노션, 시각장애인 위해 점자로 색상·방향 구분 가능한 '점자양말' 제작 (제공=이노션)
<이노션, 시각장애인 위해 점자로 색상·방향 구분 가능한 '점자양말' 제작 (제공=이노션)>

이노션(대표 안건희)은 양말 바닥면에 점자를 부착한 '점자 양말'이 시각장애인들의 불편함을 덜어 주고, 비장애인들도 양말구매를 통해 기부에 동참하는 내용의 특별 캠페인 '7days braille socks' 영상을 16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노션은 이번 영상제작을 위해 실제로 6개월여 동안 시각장애인들을 인터뷰해 외출 시, 패션 선택에 있어 가장 어려워하는 부분이 바로 양말이라는 데 착안해 특별 캠페인을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 영상에서 국내 25만여명의 시각장애인의 거의 대부분이 외출 상황에 따라 어떤 양말을 신어야 할지 잘 모르거나, 아예 짝이 맞지 않은 '짝짝이'로 인해 곤란을 겪어야 했던 공통된 고충을 털어 놓았다.

1분30초 분량의 이 영상은 양말에 표기된 점자라벨을 손으로 만져 본 시각장애인들이 짝과 색깔을 알기 쉽게 고를 수 있게 되면서, 자신들의 패션감각을 표현하며 즐거워하는 등의 기분 좋은 변화를 담고 있다.

특히 이노션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영상공개에만 그치지 않고 패션 양말 브랜드인 '아이헤이트먼데이(I hate Monday)'와 손 잡고 실제로 점자 양말까지 제작했다. 비장애인도 함께 신을 수 있도록 미끄럼방지 등의 기능이 첨가돼 반영구적인 점자 양말은 온라인 셀렉트샵 '29CM'에서 구매할 수 있다. 양말 판매수익금의 10%는 서울맹학교 등에 장학금으로 기부된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