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 첨단 융복합 분석 기술 심포지엄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25일 제주 컨벤션센터에서 하나로의 중성자산란장치 이용 연구성과 공유, 산학연 융합연구 확대를 위한 '2018 첨단 융복합 분석 기술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우완측·성백석 원자력연 박사, 안재평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박사 등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소속 전문가가 참여했다. 최시훈 순천대 교수, 최벽파 KAIST 교수, 강병우 포항공대 교수 등 대학 전문가, 산업체 전문가도 참석한다.

이들은 중성자, 방사광 엑스선, 투과전자현미경(TEM) 및 이미징(영상) 기법 등 기초연구와 응용연구결과 14편을 소개했다.

원자력연은 이번 심포지엄을 대한금속재료학회 춘계학술대회와 병행해 개최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