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팩토리, 메뉴· 주료 주문 `헬로버튼' 서비스 선보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헬로버튼 서비스 화면
<헬로버튼 서비스 화면>

스마트 레스토랑 솔루션 업체 헬로팩토리(대표 김경민)는 고급 한우 레스토랑 '한아람'과 스마트레스토랑 솔루션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하고 웹페이지에서 가상 버튼을 활용한 '헬로버튼' 서비스를 선보인다.

'헬로버튼'은 고객 스마트폰 혹은 매장에 비치한 태블릿 화면에서 버튼 터치만으로 직원 호출, 메뉴, 주류 주문 뿐 아니라 다음 코스, 후식 주문 등 세부 요청사항을 직원에게 직접 전달하는 서비스이다.

또한 음식 맛과 서비스에 대한 별점을 주거나 차량 대기 요청도 테이블에서 직접 주차 요원에게 보낼 수 있다. 요청 사항은 태블릿 화면에서 확인하는 등 고객 편의성을 높이고 다양한 고객 요청 사항을 반영하는 데 중점을 뒀다. 향후 결제·다양한 부가 서비스와도 연동할 계획이다.

김경민 대표는 “국내 프랜차이즈와 고급 레스토랑을 대상으로 헬로 버튼 서비스를 확산하고 해외 진출을 위한 북미 총판 계약을 진행 중”이라면서 “이달 중 호텔·레스토랑에 헬로벨 시스템을 시범 적용한다”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