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러스트버스,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 방향 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8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코엑스 하모니볼룸에서 열린 트러스트버스 인사이트 서밋에서 정기욱 트러스트버스 대표가 블록체인 기반 AI자산관리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지난 8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코엑스 하모니볼룸에서 열린 트러스트버스 인사이트 서밋에서 정기욱 트러스트버스 대표가 블록체인 기반 AI자산관리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자산관리플랫폼서비스 업체 트러스트버스(대표 정기욱)는 지난 8일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코엑스 하모니볼룸에서 '탈중앙화된 금융 및 인공지능(AI)'이란 주제로 '트러스트버스 인사이트 서밋'을 개최했다.

트러스트버스는 토큰을 이용해 디지털 자산 관련 포트폴리오 정보를 제공하고 증여·상속 법률 및 세금 서비스를 AI 챗봇 기반에서 지원한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있다. 서울에 AI·블록체인 연구개발(R&D) 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다.

회사는 이날 블록체인, 인공지능(AI) 투자 포트폴리오 운영, 분산원장기술(DLT)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트러스트버스 핵심멤버와 자문위원들이 참석자들과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블록체인 기반 AI 자산관리 플랫폼(정기욱 트러스트버스 CEO) △스위스·아시아 암호화폐 공개(ICO) 규제(세실리아 뮬라 챈 컴플라이나우 CEO) △AI 포트폴리오 인텔리전스·크립토 포트폴리오 신화(세스 후앙 홍콩과기대 금융학부 교수) △중국 AI·블록체인(미카엘 창 전 알리바바그룹 수석이사) △미래 블록체인(미하일 세이풀린 ENQ CEO) 등이 소개됐다.

정기욱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을 금융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자 자리를 마련했다”면서 “트러스트버스는 블록체인과 AI를 이용해 한 사람의 생애 전반에 걸쳐 디지털 자산관리를 모두 제공하는 금융 플랫폼으로서 미래 자산관리 방법을 바꿀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