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지역 산업진흥기관 및 투자사 등과 '우수 혁신기업 설립지원' 협력 프로세스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이하 SBA)이 혁신기업의 육성 및 성장을 촉진하는 전방위적 지원 프로세스 확대에 나섰다.

SBA 측은 지난 8일 오전 서울 상암동 본사에서 '지역 우수 혁신기업 설립지원을 위한 공동 사업 추진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이날 협약식에는 SBA 임직원을 비롯해 △강원지역대학연합기술지주회사(대표이사 김재경)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원장 한의녕) △대전경제통상진흥원(원장 이창구) △부산지역대학연합기술지주(주)(대표이사 이태수) 등 지역 산업진흥기관 4곳과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대표이사 신기천) △와이플래닛(대표이사 양수희) 등 투자사 2곳의 임직원틀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은 신규 혁신기업 설립을 희망하는 우수 모기업들에게 제공될 공공기술 탐색·기술이전·신규 법인설립 컨설팅·R&BD·초기 후속투자 등 전방위적 지원을 제공하기 위한 일련의 프로세스를 공고화하기 위해 진행된 것이다.

특히 지난해부터 SBA와 한국발명진흥회, 한국과학기술지주·에트리홀딩스·아주IB투자·대성창업투자·대덕벤처파트너스·인터밸류파트너스·더웰스인베스트먼트 등 9개 기관이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혁신기업 설립지원사업'의 규모를 15개로 늘리면서 모기업 소재지에 상관없이 혁신기업의 성장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의의를 갖는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강원지역대학연합기술지주회사·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대전경제통상진흥원·부산지역대학연합기술지주 등은 혁신기업 설립을 희망하는 우수기업 발굴과 컨설팅을 지원하며, 와이플래닛(자본금 출자 및 초기투자)과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성장단계투자) 등은 자본투자지원을 담당하게 될 예정이다.

정익수 SBA일자리본부장은 "우수 모기업의 발굴을 통한 자회사, 조인트벤처 등 신규 혁신기업 설립은 질 좋은 일자리를 창출 할 수 있는 좋은 방안이 될 수 있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광역 협력체계가 구축되어 이제 기업은 원하는 지역에 언제든지 신규기업을 설립할 수 있고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