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시사용어]정부사물인터넷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사물인터넷망 공통 기반 체계 개념도
<정부사물인터넷망 공통 기반 체계 개념도>

정부사물인터넷망은 정부,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IoT 망을 연계하고 기관별 IoT 서비스 현황을 통합 모니터링·제어한다. 행정안전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추진하고 있다.

행안부와 NIA는 올해 말까지 로라(LoRa), 협대역사물인터넷(NB-IoT) 등 서로 다른 IoT 통신 방식과 플랫폼을 채택한 기관·지자체 IoT 통신망을 상호 연계하는 표준 통신 인프라를 구축한다. 지역에 제한받지 않고 다른 기관이나 지자체 IoT 서비스와 연동, 데이터 공유 등 대민 서비스 효율을 높이는 게 목적이다. 기관·지자체별로 다른 통신 기술과 플랫폼 도입으로 인한 공공 IoT 서비스 비효율성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예를 들어 A지자체에서 공공 자전거를 빌려도 B지자체에서는 이용할 수 없다. 행정 구역별로 공공 자전거 통신 기술과 IoT 데이터를 처리하기 위한 플랫폼이 다르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관·지자체가 IoT 망을 연계, 공공자전거 이용 데이터를 공유하면 지역 제한 없이 확장된 권역에서 서비스가 가능하다.

NIA 측은 “기관·지자체별 IoT 플랫폼과 정부사물인터넷망 연계 방안, 효율 통신을 위한 데이터 연동 기준 등을 마련할 것”이라면서 “IoT 망 연계 규모에 따라 전국으로 제공할 수 있는 공공 IoT 서비스도 개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로 다른 IoT 망이 연계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보안 문제도 해결된다. 정부사물인터넷망 핵심 인프라인 L3 및 백본 스위치에 방화벽을 구축, IoT 서비스 안정 기반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유창선 성장기업부 기자 yuda@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