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인포메이션, AI기술 적용해 '자율데이터센터'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효성인포메이션, AI기술 적용해 '자율데이터센터' 만든다

“데이터센터 등 정보통신(IT)환경에서 발생하는 장애 40%는 사람 실수 때문입니다. 히타치밴타라는 인공지능(AI)을 데이터센터 전 영역에 적용해 성능을 끌어올리고 장애는 줄입니다.”

10일 권필주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수석 컨설턴트는 서울 강남구 효성인포메이션 본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히타치벤타라 시스템의 데이터센터 현대화 전략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효성인포메이션은 데이터센터 현대화 전략은 크게 HIAA(Hitachi Infrastructure Analytics), HAD(Hitachi Automation Director), HDID(Hitachi Data Instance Director) 3가지 단계로 구분한다.

HIAA는 데이터를 분석하고 적절한 조치를 권고하는 사람 뇌에 해당한다. 애플리케이션이 최상 성능으로 작동되도록 유지하고 시스템 가동률을 향상한다. 기존에는 담당자가 임의로 스토리지 등 임계치를 설정해 효율이 떨어졌다.

중요하지 않은 분야에 입출력(I/O)이 집중되면 이를 적절하게 분배하는 방법도 분석한다. 새로운 스토리지 구매가 필요할 때는 이를 예측해 제공한다.

HAD는 HIAA분석을 바탕으로 IT리소스를 관리·조율하는 엔진이다. IT담당자는 HIAA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간단한 조작으로 자동화가 가능하다. 향후 담당자 개입 없이 분석과 실행을 자동화 하는 방향으로 고도화한다.

권 수석은 “AI가 언제 IT리소스를 증설하고 무엇을 업그레이드해야 하는지 판단을 돕는다”면서 “오류가 생기는 근본적인 원인을 진단하고 조치방법 등을 IT담당자에게 알려 사람으로 인해 생기는 오류를 최대한 줄인다”고 말했다.

HDID는 백업, 복제관리를 자동화했다. 복잡한 스토리지 복제를 쉽게 했을 뿐 아니라 복구시간을 최대 1시간에서 수십 분 내로 단축했다.

권 수석은 “HIAA, HAD, HDID는 히타치벤타라가 제공하는 데이터센터 현대화의 핵심 축”이라면서 “향후 데이터센터의 모든 작업을 자동화하는 '자율데이터센터'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날 올플레시 클라우드 솔루션 VSP F700, F900과 하이브리드 플래시 클라우드 솔루션 VSP G700, G900도 선보였다. 하이엔드급 모델뿐아니라 VSP F350, F370, F350, G350, G370 등 미드레인지 모델도 출시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