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코딩 관련 '컴퓨팅사고능력' 자격시험 첫 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한상의, 코딩 관련 '컴퓨팅사고능력' 자격시험 첫 선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코딩 능력을 평가하는 '제1회 컴퓨팅사고능력 자격시험'을 내달 3일에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컴퓨팅 사고력(Computational Thinking)'은 컴퓨터처럼 문제를 논리적으로 해결해나가는 사고능력이다. 최근 코딩에 가장 필요한 역량 중 하나로 주목받는다.

이번 자격시험은 컴퓨팅사고력을 중심으로 창의력, 의사결정능력 등 코딩에 필요한 역량을 종합 검증한다. 프로그래밍 언어를 이용하여 실제 소프트웨어(SW)를 설계하고 구현하는지도 함께 평가한다.

자격은 난이도에 따라 1급·2급·3급으로 나뉜다. 각 급수 시험은 필기·실기로 구성했다. 필기는 △순서도 만들기 △코드짜기 △알고리즘 표현 등을 주제로 한 10문항으로 이뤄졌다. 실기는 프로그래밍 언어(스크래치, 엔트리)를 활용해 실제 SW를 구현하는 5문항으로 치뤄진다.

올해는 가장 낮은 등급인 3급 시험만 실시된다. 접수는 오는 17일까지다. 다음달 3일 서울·부산·대구 등 주요 지역상의에서 열린다.

자격시험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대한상의 자격평가사업단으로 문의하면 된다.

노금기 대한상공회의소 자격평가사업단장은 “산업구조가 다변화되고 산업간 융합의 이루어지는 4차 산업시대에 코딩은 모든 산업에서 요구하는 필수능력”이라며 “이번에 시행되는 '컴퓨팅사고능력' 자격을 취득하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코딩이 필요한 모든 분야 핵심인재로 평가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