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3일경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공개…북미정상회담에 긍정 신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북한이 오는 23~25일 사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는 행사를 5개국 취재진에 공개, 실시한다. 청와대를 비롯해 미국, 중국 정부는 환영의 입장을 내놨다. 한미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다만 언론인 초청 외에 별도 전문가 사찰과 검증 작업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와 관련해 “남북정상회담 때 약속 이행을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주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본다”고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풍계리 갱도를 폭파하는 다이너마이트 소리가 핵 없는 한반도를 위한 여정의 축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오후 트위터를 통해 “매우 똑똑하고 자비로운 행동”이라며 반겼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이달 23~25일 기상상황을 고려하면서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풍계리 핵실험장은 북한의 6차례 핵실험이 모두 이뤄진 장소다. 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 핵실험장을 폐쇄할 때 대외에 공개하겠다고 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북한은 핵실험장 폐기를 투명성 있게 보여주기 위해 자국 및 국제기자단의 현지 취재활동을 허용했다. 한국과 중국, 러시아, 미국, 영국 기자단이 대상이다. 일본은 제외됐다.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 행사는 날씨 상황에 따라 일부 변동이 있을 수 있다. 22일 개최될 한미정상회담 직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북미정상회담 분위기를 띄우고 북한이 약속한 사안을 이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다.

북한은 전문가 초청에 대한 입장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이에 백악관 측은 국제 전문가들의 사찰도 동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향후 북미 간 협의 과정에서 풀어야할 과제다.

전문가는 북한의 비핵화 선제적인 움직임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긍정적인 신호로 작용할 것으로 본다. 북한에 억류됐던 한국계 미국인 3명이 풀려나 미국으로 돌아온 데 이어 핵실험장 폐쇄까지 이어지면서 세계 이목을 집중시켰다. 북한이 올해 안으로 검증 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는 수준의 불능화 조치를 추가적으로 단행한다면 대북 경제 제재도 단계적으로 풀릴 전망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9일 일본에서 열린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오랜 시간 진솔한 대화를 통해 김 위원장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거듭 확인할 수 있었다”며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의 폐기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힌 것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의지를 잘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두 나라 지도자들 사이의 믿음이 두터워지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