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카본, 세계 최대 LNG추진 컨테이너선 초저온 보냉자재 공급계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카본 CI<사진 한국카본>
<한국카본 CI<사진 한국카본>>

한국카본이 지앙난조선과 신규 선박 공급계약 체결로 중국 시장 영향력을 확대한다.

한국카본(대표 조문수)은 스페인 가바디 S.L.과 중국 지앙난조선이 건조하는 LNG추진선에 적용될 초저온 보냉자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계약은 지앙난조선이 프랑스 CMA-CGM으로부터 수주한 LNG추진 컨테이너선 4척에 적용된다. 가바디 S.L.이 LNG 연료탱크 시공을 총괄한다. 한국카본과 가바디 S.L. 계약기간은 이달 10일부터 2019년 8월 31일까지다. 계약금액은 약 156억원이다.

이 선박은 LNG 연료를 사용하는 세계 최대 규모 컨테이너선이다. 연료탱크에 프랑스 GTT MARKⅢ 방식 단열패널 기술이 적용된다. 한국카본은 15년 이상 MARKⅢ를 비롯해 다양한 방식 LNG운반선 화물창 보냉자재를 공급, 노하우와 신뢰를 쌓았다. 이번 공급계약으로 LNG추진선 연료탱크 분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장한다.

가바디 S.L.은 GTT 기술 라이선스를 최초 취득한 시공전문업체다. 한국카본과 가바디 S.L.은 지난해 11월 업무제휴협약(MOU) 체결 뒤 신규 사업기회 창출을 위해 협력을 지속하고 있다.

한국카본 관계자는 “2020년 국제해사기구(IMO) 선박 황산화물 배출 규제 시행이 가까워지면서 친환경 LNG추진선이 조선업계 새로운 먹거리로 부상 중”이라면서 “이번 기회를 발판으로 세계 조선업계 대상 사업규모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