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2018년도 중소기업 정보보호 컨설팅 지원 사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2018년도 중소기업 정보보호 컨설팅 지원 사업'을 한다.

2017년 정보보호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침해사고 피해 경험이 있다고 답한 기업 중 50인 미만의 중소기업이 89%를 차지했다. 정보보호 전담조직(8.4%)과 전담인력(16.9%) 운영, 예산확보(46.6%) 등 정보보호 수준이 50인 이상(51.5%, 75.7%, 88.5%)에 비해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정보보호 컨설팅 지원 사업'은 네트워크·시스템·홈페이지 등 기업 내 ICT 인프라를 운영하는 기업 중, 인력과 예산 부족으로 정보보호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KISA는 대상 중소기업에 보안 현황·취약점 분석·모의해킹·정보보호 정책·기술진단 등 맞춤형 정보보호 컨설팅을 무료로 지원한다. 컨설팅 결과에 따른 보호대책 적용을 위한 보안 솔루션 구입비용 일부를 기업 당 최대 300만원까지 매칭한다.

지원 신청은 오는 14일(월)부터 온라인 또는 유선으로 가능하며, 신청 자격 등 자세한 내용은 KISA 보호나라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KISA는 지역 중소기업 정보보호 수준제고를 위해 2014년 인천과 대구를 시작으로 현재 경기·인천·중부·호남·대구·동남 등 전국 6개 권역에서 지자체와 협력해 지역정보보호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중소기업 홈페이지 취약점 점검, 현장방문 컨설팅, 정보보호 교육 등 중소기업 맞춤형 정보보호 서비스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노명선 KISA 지역정보보호총괄센터장은 “지역정보보호지원센터에서 지역 정보보호 사각지대 해소와 취약 중소기업 정보보호 수준 향상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ISA, 2018년도 중소기업 정보보호 컨설팅 지원 사업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