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카로, 하이-K 전구체 매출 확대... 1분기 영업익 107.5%↑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메카로가 D램 생산 핵심 소재인 하이-K 프리커서(전구체) 매출 확대로 1분기에도 호실적을 기록했다.

메카로는 14일 1분기 매출 305억7500만원, 영업이익 118억9800만원, 당기순이익 97억9200만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각각 52.6%, 107.5%, 132.6% 증가한 수치다.

회사 관계자는 “지르코늄(Zr) 전구체와 히터 블록 공급량이 늘어 실적이 증가했다”면서 “특히 전구체는 현재 주요 고객사의 반도체 생산 공정 전환이 남아 있어 올해도 실적 성장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메카로는 지난해 폭발적 실적 성장을 견인한 전구체 사업 확대를 위해 고객사와 제품 다양화에 매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메카로 전구체 사업 매출은 지난해 전체 매출액 78.7% 비중을 차지했다. 전구체는 화학 반응으로 특정 물질이 되기 전 단계 용매 물질을 의미한다. 메카로의 Zr계 하이-K 프리커서는 D램 핵심 요소인 커패시터에 증착돼 전류 누설과 간섭을 막는다.

메탈 히터 블록 사업 또한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히터 블록 시장은 반도체 고집적화에 따라 교체 수요가 지속 늘어나는 추세다. 메카로는 국내 메탈 히터 블록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메카로 관계자는 “고객사 다양화를 통해 매출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미국, 중국, 일본, 대만 등 해외 업체를 주요 대상으로 영업 활동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한주엽 반도체 전문기자 powerus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