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세종과학기술인대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4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세종과학기술인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세종대왕 즉위 600년을 기념해 과학기술유공자를 격려하고 과학기술유공자와 국내 과학기술인이 소통, 교감하는 장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과학기술유공자는 국가 과학기술 발전에 이바지한 공적이 큰 과학기술인을 정부가 지정해 예우하고 지원하는 제도다. 2016년말에 관련 법령이 처음으로 제정, 시행했다.

지난해 과기정통부는 법령에 따라 과학기술유공자 후보 발굴〃공모와 심사를 거쳐 최종 32명의 과학기술유공자를 선정했다.

행사에서는 후배 과학기술인이 과학기술유공자의 업적을 재조명했다. 과학기술유공자에 예우를 갖추는 한편, 과학기술인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토론했다.

신성철 KAIST 총장,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유영숙 박사와 김도연 포스텍 총장이 과학기술유공자 업적에 대한 헌정강연에 나섰다. 박원훈 전 KIST 원장은 국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과학기술인 역할과 다짐을 공유했다.

임대식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과기유공자 예우, 지원은 문재인 정부의 사람중심 과학기술정책 실현에 있어 중요한 내용”이라면서 “유공자 예우와 지원을 강화하고, 과기인의 공적을 국민이 잘 알 수 있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달 25일 국가과학기술심의위원회 운영위원회 심의를 거쳐 '과학기술유공자 예우 및 지원 5개년 계획'에 따른 2018년도 시행계획을 관계부처〃지자체와 합동으로 수립했다.

이에 따르면 과학기술유공자를 주요행사에 초청, 과학기술유공자 정례회 운영 지원과 공항 출입국 심사 우대 등 편의를 제공한다. 출연연구기관 소속 과학기술유공자의 정년연장을 우대하고 유공자의 저술활동을 지원한다. 명예의 전당 조성, 공훈록 제작, 배포 등 과학기술유공자의 업적을 홍보하고 과학기술유공자에 대한 국민 공감대를 형성한다.

올해 과학기술유공자 지정은 법령에 따른 과학기술유공자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6월경에 지정계획 수립한 후 절차에 따라 추진된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