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선통신장비업계도 '5G 기술 확보' 속도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유선 통신장비업체가 5세대(5G) 통신 기술 확보에 돌입했다. 기지국 등 이동통신 인프라를 뒷받침할 유선망 고도화에 대비하려는 전략이다. 이르면 하반기부터 통신사와 연계한 망 연동 등 테스트에 착수할 전망이다.

다산네트웍스와 유비쿼스는 5G 유선통신장비 개발을 본격화한다. 다산네트웍스는 'TSN(Time Sensitive Network)' 기술을 상용화할 예정이다. TSN은 패킷 전송 시간 정확도를 높여 5G 핵심 서비스인 초저지연 통신을 구현한다. 초고속 데이터 전송과 5G 서비스 구현을 위한 네트워크기능가상화(VNF) 기술도 스위치와 라우터 장비에 탑재할 계획이다.

유비쿼스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분리해 네트워크 운용 효율성을 극대화한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 기술 고도화로 5G 통신 시장에 대응한다. 가입자단에서 5G 통신을 지원하는 액세스망 백홀 장비 개발에도 착수했다.

통신망과 연동이 필수적 통신장비 특성을 고려, 이동통신사와 장비 개발 협력 및 망 연동 테스트도 추진된다. 통신사가 5G 통신 설비투자에 착수하는 하반기부터 장비 호환성과 성능 검증이 본격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통신 장비는 단순 제품 개발로 끝나지 않고 통신망과 연동해야 성능이 보장되는 만큼, 유선 통신장비도 이통사 설비 투자 시점에 맞춰 상용화가 완료될 전망이다. 5G 통신 설비 투자 시점이 임박한 만큼 유선 통신장비업체의 기술 개발 속도도 빨라질 전망이다.

유선 통신장비 업체의 잇따른 5G 기술 개발은 유선망 단계에서 5G 통신을 위한 인프라 고도화가 선행돼야 하기 때문이다. 5G 통신 설비 구축은 기지국·중계기 등 무선 통신장비에 집중돼 있지만 유선망에서 뒷받침 되지 않으면 초고속·초저지연 등 5G 서비스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대용량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하기 위한 유선망 장비 교체와 업그레이드가 필수란 의미다.

5G 유선통신장비 선행 개발에 착수한 외산 장비업체와의 차별화 전략은 숙제다. 시스코·노키아·화웨이 등 외산 장비업체는 수년 전부터 5G 유선 통신 장비와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확보했다. 외산 장비업체가 대규모 R&D 비용과 인력을 투입한 만큼 장비 성능은 앞서 있다는 게 중론이다. 화웨이 등 중국 통신장비 업체와는 가격 경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통신장비 업계 관계자는 “국내 유선통신장비업체는 시스코·노키아의 기술력과 화웨이의 가격 경쟁력 사이에서 생존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면서 “국내 통신 인프라 시장 최적화한 5G 장비 개발 등 차별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5세대(5G) 이동통신을 위한 주요 유선 통신장비 기술

유선통신장비업계도 '5G 기술 확보' 속도전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