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인공지능(AI) R&D에 5년간 2조2000억원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글로벌 최고 수준 인공지능(AI) 기술력 확보를 위해 2022년까지 5년 동안 2조2000억원을 투자한다. AI 원천·응용 기술력을 세계 4위권으로 높이고, AI 최고급 연구 인력을 5000명 이상 양성한다.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15일 제6차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I-코리아4.0 실현을 위한 인공지능 R&D 전략'을 의결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세계 4대 AI 기술 강국 △AI 우수 인재 5000명 양성 △AI 데이터 1억6000만건 구축 등 3대 전략 목표를 수립했다.

세계 4위권 AI 기술력 확보를 위해 국방, 의료, 안전 등 공공 분야 대상으로 초대형 AI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언어 이해, 비전 인식, 상황 판단 능력 등 핵심 원천 기술을 공항안전·응급의료 등 공공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도록 응용 기술도 동시에 개발한다.

AI와 신약, 미래 소재를 결합하는 'AI+X(타 분야)' 융합 사업도 시작한다. 신약후보물질의 경우 발굴과 임상시험을 AI로 예측, 개발 기간을 3분의1 이내로 단축한다.

과기정통부는 1700억원 규모 AI 국가 전략 프로젝트를 재조정, 딥러닝 등 연구를 강화한다. 대규모 병렬 처리용 AI 반도체 기술 개발 등 고위험·차세대 기술 중장기 투자 지원도 병행한다.

AI 인재와 관련해 과기정통부는 2022년까지 고급 인재 1400명, 산업 융·복합 인재 3600명 등 총 5000명을 육성한다. 최고 수준 AI 대학원을 설립한다. AI를 적용할 맞춤 인재 600여명을 양성하고, 분야별 실무 인력 교육을 통해 매년 300~750명을 배출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AI 전용 빅데이터를 2022년까지 1억6000만건을 구축하는 등 기반 조성 사업을 확대한다. 음성 인식 원천 데이터가 되는 한국어 말뭉치 152억건을 구축·개방, 기업이 AI 성능을 높이도록 지원한다. 산·학·연 연구에 필요한 슈퍼컴퓨터 GPU 시스템을 2022년에 400개 기관이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3분기 도입 예정인 슈퍼컴 5호기에도 AI 연구를 10% 이상 할당한다.

로봇, 자율주행차 등 지역 전략 산업 육성을 위해 AI 산·학 협력이 활성화된 5대 권역별로 연구 거점을 지정·운영할 계획이다. AI R&D 전략은 4차 산업혁명 성패를 좌우할 핵심 기술로 떠오른 AI에 국가 역량을 투입, 범국가 차원에서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려는 의지를 반영했다.

과기정통부는 물론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국방부 등 정부 기관과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인공지능전략협의체'를 꾸렸다.

장병규 4차위 위원장은 “민·관이 합심해서 AI 기술력을 고도화해 글로벌 경쟁력 확보뿐만 아니라 우수 인재를 육성하고 양질의 일자리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과기정통부 AI R&D 전략 목표
<과기정통부 AI R&D 전략 목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