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고위급회담 중지 통보…靑 "정확한 뜻 파악 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통일부는 16일 “북측은 금일 0시30분쯤 리선권 단장 명의의 통지문에서 우리측의 맥스선더 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한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따라 오늘 예정된 회담은 개최되지 않으며 정부 입장은 유관부처 협의를 거쳐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이에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새벽 “우리는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 전쟁소동과 대결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맥스선더 훈련을 거론하며 이번 훈련은 판문점 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좋게 발전하는 조선반도 정세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적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는 이날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하겠다고 북한이 통지한 것과 관련해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히 무엇인지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새벽에 발생한 상황에 대해 청와대 안보실 관계자들이 통일부·외교부·국방부 등 관련 부처와 긴밀히 전화통화를 하고서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로서는 정확한 뜻과 의미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