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이저' 6월 7일 출시 첫 성인용게임, 핵심시장 출사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이저 미디어 쇼케이스. 왼쪽부터 성승헌 캐스터, 배우 유지태, 김소영 아나운서
<카이저 미디어 쇼케이스. 왼쪽부터 성승헌 캐스터, 배우 유지태, 김소영 아나운서>
배우 유지태
<배우 유지태>

넥슨이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카이저'를 내달 7일 출시한다. 고품질 그래픽과 높은 자유도로 최상위 매출군을 형성한 '리니지M' '검은사막 모바일' '리니지2레볼루션'을 겨냥했다.

채기병 패스파인더에이트 프로듀서(PD)는 16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풀 3D 그래픽, 일대일 아이템 거래, 길드전 등 카이저만의 차별점으로 세상에 없던 R등급 모바일 MMORPG를 지향한다”고 말했다.

채기병 PD는 '리니지2' 핵심 개발자 출신이다. 'R등급'은 주로 해외에서 성인용게임 등급을 의미한다. 넥슨이 모바일게임에서 성인등급 콘텐츠를 출시하는 것은 처음이다.

박재민 넥슨 모바일사업본부장은 “카이저가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새로운 경쟁력을 갖춘 자체 IP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올해 카이저를 포함해 장기적으로 호응을 얻을 수 있는 다양한 게임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넥슨은 안드로이드와 iOS 운용체계 이용자를 대상으로 내달 4일 카이저 사전 오픈 서비스를 시작하고 7일 정식 출시에 돌입한다. 4월 19일부터 시작한 '카이저' 사전 예약은 한 달 만에 100만명이 넘는 신청자가 몰렸다.

이날 현장에서는 카이저 공식 홍보모델로 발탁된 배우 유지태 씨가 함께했다. 유지태 씨는 “완성도 높은 게임성을 앞세운 카이저 홍보모델이 돼 기쁘다”고 말했다.

넥슨은 지난해 2조원이 넘는 매출을 올렸다. '던전앤파이터' 등 기존 온라인게임 선전이 실적을 이끌었다.

모바일 MMORPG에서는 절반의 성공을 거둔 것으로 평가 받는다. 자회사 넥슨 레드가 개발한 '액스'가 매출 중상위권에 올랐다. 카이저는 넥슨에 부족한 고사양 모바일 MMORPG 장르를 채울 기대작으로 평가받는다.

넥슨은 LG전자와 플래그십 스마트폰 'G7 씽큐(ThinQ)'-카이저 공동 마케팅을 진행한다. 18일 출시 예정인 LG전자 신규 전략 스마트폰 'LG G7 씽큐'에 신작 모바일게임 카이저를 다운 받을 수 있는 런처를 선 탑재한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양사는 카이저를 비롯해 자사 게임과 지속적인 서비스 개발, 콘텐츠 기획 등 새로운 모바일 사업영역을 개척하기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이저 개발사 패스파인더에이트는 NHN 퍼블리싱 총괄과 팜플 대표를 역임한 바 있는 서현승 대표와 '리니지2' PD 출신의 채기병 이사가 주축이 되어 2015년에 설립한 모바일 MMORPG 전문 개발사다.

넥슨과 주요 글로벌 지역 '카이저'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핵심 개발자들이 정통 MMORPG 분야 베테랑들이 참여했다.

카이저
<카이저>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