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득 현대모비스 대표 "분할합병은 주주가치 제고에 필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임영득 현대모비스 사장.
<임영득 현대모비스 사장.>

임영득 현대모비스 대표이사(사장)는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에 대해 “금번 분할합병은 모비스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서 필수적”이라며 주주 설득에 나섰다.

임 사장은 16일 '현대모비스 주주 여러분들께 말씀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임 사장은 “모비스는 다양한 구조개편안을 두고 수많은 검토를 진행했고, 현재 마련된 분할합병안은 그러한 여러 고민 끝에 투명경영위원회와 이사회를 거쳐 도출된 최적의 산물”이라며 “당사는 분할합병안이 최선이라 확신하며 지주회사 구조를 비롯한 여러 다른 대안들은 궁극적으로 그룹의 사업 계획이나 법령상 허용되지 않는 구조라 채택하기 어려운 점을 말씀 드린다”고 전했다.

그는 “본 분할합병은 핵심부품 기술사업에 집중해 미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번 분할합병은 모비스의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필수적인 중요한 첫 걸음”이라며 “모비스는 현재 사업전략의 방향에 필수적이지 않은 모듈 및 A/S부품 사업을 분할하고 차세대 미래 기술에 투자함으로써 현대차그룹 내 미래차 기술을 선도하는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비스는 자율주행 플랫폼(라이더, 레이더와 같은 센서·제어 장치 및 논리 결정 포함), 차세대 디스플레이 및 커넥티비티(인포테인먼트) 및 모터와 인버터와 같은 자동차 전기부품에 투자하여 그룹의 미래 성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소개했다.

임 사장은 또 “연구개발(R&D) 투자, 인수합병(M&A) 및 핵심인력 확보를 통해 미래 기술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겠다”며 “모비스는 분할합병 후 그룹의 지배회사로서 미래 기술에 대한 집중적인 R&D 투자와 적극적인 M&A를 통해, 전사적인 역량을 미래 기술 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이미 확보하고 있는 원격 전자동 주차, 자동 제동, 차선이탈 방지 등 다양한 ADAS 기술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와 함께 멀티미디어, 디스플레이 기술에 통신·데이터·편의·보안 기술을 융합한 고부가가치 커넥티비티 솔루션 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 사장은 이어 “본건 분할합병 관련 평가는 공정하게 이뤄졌으며, 모든 주주에게 이익이 되는 결과가 될 것”이라며 “분할합병안을 찬성하고 지지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