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비접촉식 생체인식 보안시스템 시범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16일부터 공항보안구역 비접촉식 생체인식 보안시스템을 제1터미널 동편 상주직원 출입구에 시범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직접적인 접촉 없이도 지문인식이 가능한 신기술이다. 손동작 한 번이면 모션감지로 3D 이미지를 캡처해 네 손가락의 지문정보를 자동 인식한다.

출입속도가 빠르고 보안성이 뛰어난데다 위생적이기도 해 기존방식에 비해 선호되고 있다. 실제 지문접촉이 필요 없기 때문에 젖은 손가락이나 지문이 훼손된 경우도 인식하는 등 인식률이 높은 장점도 있다.

공항 보안 시스템에 최신 스마트 기술을 도입함에 따라 인천공항은 보안강화 및 효율성 제고라는 두 가지 효과를 동시에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차 출입증 인식에 이어 지문인식을 통한 2차 추가 인증이 가능해짐에 따라, 상주직원 출입구의 보안은 기존 대비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또한 지문접촉을 위해 이동을 멈출 필요도 없고 손동작 한번이면 자동으로 인식되기 때문에 보호구역 출입절차가 효율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번 시범운영결과를 바탕으로 생체인식시스템의 적용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지문인식시스템의 시범운영 결과를 검토해 2020년경에는 상주직원 출입구 전체에 확대 적용하고, 장차 여객서비스 분야에도 도입을 검토할 예정이다”며 “스마트기술을 선제적으로 도입해 빠르고 편리하면서도 안전한, 무결점 인천공항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16일 오전 10시부터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1층 동편 상주직원 출입구에서 비접촉 지문인식 보안시스템을 도입해 시범운영한다.
<16일 오전 10시부터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1층 동편 상주직원 출입구에서 비접촉 지문인식 보안시스템을 도입해 시범운영한다.>


비접촉식 지문인식 기술 장점

인천공항 비접촉식 생체인식 보안시스템 시범 도입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