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시대 문화예술 교육 방향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4차 산업혁명 시대 문화예술교육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과 함께 23일부터 27일까지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 및 전국 곳곳에서 '2018 세계문화예술교육주간'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4차 산업혁명 기술과 문화예술교육이 결합되는 사례들을 소개한다. 내가 살고 싶은 집을 그려보고 3차원(3D) 프린터로 구현하는 프로그램, 참여자가 그린 그림을 프로젝션 맵핑(Projection mapping)을 통해 표현해보는 프로그램, 동물 로봇 만들기 프로그램 등 기술과 문화예술이 융합된 교육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주말에는 문화예술, 문화예술교육, 4차 산업혁명 기술 등 다양한 분야 전공자들이 무박 2일간 문화예술교육 콘텐츠를 개발하는 '예술교육 해커톤'을 진행한다.

23일 문화비축기지 티(T)2에서는 '4차 산업혁명, 문화예술교육의 재발견'을 주제로 개막 행사인 국제 심포지엄이 열린다. 데니스 홍 UCLA 로봇공학 교수와 타쿠야 타케이 등 디지털 예술단체 팀랩 감독 등 다양한 분야 국내외 전문가들이 발제자로 나서 문화예술교육의 새로운 가능성과 변화를 모색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행사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문화예술교육이 나아갈 새로운 방향과 가능성을 모색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시대 문화예술 교육 방향은?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