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세계적 정유업체 토탈 이란철수 검토…"미 3자제재 면제해달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세계적 정유업체 토탈 이란철수 검토…"미 3자제재 면제해달라"

프랑스의 세계적 정유업체 토탈이 미국의 대이란 제재로부터 예외를 인정받지 못하면 이란 가스전 프로젝트 역시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같은 방침은 유럽연합(EU)이 미국이 무력화를 시도하는 이란핵합의를 준수하겠다고 결의한 상황에서 부상한 변수다. EU에 상당한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토탈은 16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미국의 핵합의 탈퇴로 이란 사우스 파르스 가스전 사업(SP11)을 지속할 수 없다고 발표했다.

토탈은 미국 정부의 이란 제재 예외를 인정받지 않는 한 오는 11월 4일까지 파르스 가스전 개발과 관련한 모든 사업을 중단할 방침이다.

미국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에너지 부문에 대한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기로 하되 기업에 준비 기간을 준다며 그날까지 180일간 유예기간을 둔다고 밝힌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이란에 '최대의 압박'을 가한다며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 방식으로 대이란 제재를 확대할 방침이다. 토탈처럼 이란과 거래해 제재 효과를 떨어뜨리는 유럽 동맹국 기업도 미국 제재 표적이 된다.

토탈은 이란 사우스 파르스 가스전에 50억달러(약 5조3900억원) 투자를 약속한 상태다. 토탈은 작년 7월 이란과 48억달러(약 5조1700억원) 규모 사우스 파르스 11공구의 해상가스전 개발·생산 본계약을 맺었다. 이는 핵합의 이행 이후 처음으로 이란이 서방 에너지 기업과 맺은 투자계약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란 정부가 에너지 부문에 대한 해외투자가 없다면 이란 핵합의를 유지할 유인을 찾지 못할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란은 향후 5년간 2000억달러 규모 해외투자를 유치해 에너지 인프라를 현대화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 전기전자 기업 시멘스, 자동차 제조업체 르노 등 이란에 투자한 다른 대기업도 미국 세컨더리 보이콧 때문에 토탈과 유사한 압력을 받고 있다.

이란핵합의가 와해 압박을 받자 다자간 합의 도출을 주도한 프랑스, 영국, 독일은 자국 이익뿐만 아니라 유럽 위상을 지키기 위한 난제에 부닥쳤다.

컨설팅업체 에너지 애스팩츠의 리처드 맬린슨 애널리스트는 FT 인터뷰에서 “유럽이 덫에 걸렸다”면서 “미국의 대이란 제재와 이란정책 일탈을 우려하면서도 세컨더리 보이콧을 차단해 미국과 대결 수위를 높이는 것은 원치 않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