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LNG추진선 산업 키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 산업을 육성한다. 국제 해양환경 규제에 대응하면서 성장세인 LNG 추진선 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한다. LNG 추진선 시범발주를 지원하고 관련법도 신설한다.

국내 최초 LNG추진선박인 인천항만공사 에코누리호가 LNG를 공급받고 있다.
<국내 최초 LNG추진선박인 인천항만공사 에코누리호가 LNG를 공급받고 있다.>

정부는 17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제7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LNG 추진선박 연관 산업 활성화 방안'을 확정했다. 국제 해양환경 규제를 해운·조선·항만 분야 간 상생 성장 동력으로 전환하고, 국민 건강과 안전까지 고려한 해운·조선 정책 대전환을 위해 LNG연료추진선 연관 산업을 활성화한다.

공공과 민간 LNG 추진선 도입 등 시범 발주를 지원한다. 폐선 보조금 확대, 국내 연안 배출규제해역(ECA) 지정 타당성 검토 등을 추진한다. 현재 공공에서는 한국남동발전, 민간에서는 포스코가 LNG 추진선 도입을 검토 중이다.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예인선 대상 LNG추진 전환 유도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LNG 추진선 핵심기술개발, 국제표준화 지원 등을 강화하는 한편, 국내 친환경기자재 업체 '운행실적(Track-Record)' 확보를 지원하는 실증사업도 신규 추진한다. 제도적으로는 '도시가스사업법'에 '선박용 천연가스사업(가칭)'을 신설하고, 선도적 인프라 투자를 통해 초기 LNG벙커링 시장 활성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LNG벙커링 사업은 한국가스공사가 통영기지에 인프라를 구축한다.

정부의 LNG 추진선 산업 육성은 국제 해양환경 규제가 강화되면서 기존 디젤선박 자리가 LNG 추진선으로 바뀌는 데 대응하는 차원이다. 2016년 국제해사기구(IMO)는 선박 연료 내 황 함량 기준을 3.5%에서 2020년 0.5%로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유럽 선사 중심으로 LNG 추진선 발주가 꾸준히 증가하는 상황이다.

상선 분야에서도 LNG 추진선으로 전환이 늘어나고 있다. 현재 운영 중인 LNG 추진선 중 일반상선(컨테이너선·벌크선·탱커) 비중은 13%(16척)에 불과하나, 건조 중인 선박을 포함하면 28%(73척)에 달한다.

최근에는 항만도시에서 대형 선박에서 배출되는 가스와 오염 물질, 미세먼지 등으로 인해 대기오염 문제가 대두된다. 2016년 네이처는 부산항을 세계 10대 미세먼지 오염 항만으로 발표했다. 국내 선사는 기존 대비 약 20% 높은 LNG 추진선 가격과 부족한 LNG 연료공급 체계 때문에 발주에 소극적이었다.

이인호 산업부 차관은 “향후 IMO 환경규제 대응과 항만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LNG 추진선 발주 확대는 반드시 필요하다”며 “조선·해양 분야 신성장을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