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원 신임 한은 금통위원 "20년간 금융시장에 몸담아...건강한 기여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오른쪽)가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은행 본관 대회의실에서 임지원 신임 금융통화위원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장을 전달하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오른쪽)가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은행 본관 대회의실에서 임지원 신임 금융통화위원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장을 전달하고 있다.>

임지원 신임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이 “금통위에 건강한 기여를 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공식 취임한 임지원 금통위원은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서 열린 금통위원 임명장 전달식서 “지난 20년간 금융시장에 있으면서 경제·정책과 관련해 분석·예측 업무에 집중했다”면서 “앞으로 직접 정책을 담당하면서 배울 여러가지 경험들과 합해 두가지가 좋은 항력을 이루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임지원 위원은 은행연합회 추천을 받아 함준호 전 위원 뒤를 잇게 됐다. 함 전 위원은 지난 11일 임기를 마쳤다. 이달 24일 열리는 금통위에 처음으로 참여하게 된다.

그는 “다음주에 바로 금통위가 있기 때문에 마치 전학오자마자 시험보는 것 처럼 마음이 상당히 무겁다”면서 “이제까지 정책에 대한 비판을 하다가 비판받는 입장에 서다 보니 더욱 그런 것 같다”고 덧붙였다.

JP모건체이스은행에서 20여년간 한국 담당 수석이코노미스트를 담당해왔다. 외국계 투자은행(IB) 출신으로는 첫 금통위원이자 이성남 전 위원에 이은 두번째 여성 위원이다. 임기는 4년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오른쪽부터)와 임지원 신임 금통위원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주열 한은 총재(오른쪽부터)와 임지원 신임 금통위원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오른쪽 네번째)와 임지원 신임 금융통화위원(왼쪽 네번째)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은행 본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임명장 전달식에서 하성 감사, 고승범 금통위원, 조동철 금통위원, 이일형 금통위원, 신인석 금통위원, 윤면식 부총재(왼쪽부터 차례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오른쪽 네번째)와 임지원 신임 금융통화위원(왼쪽 네번째)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은행 본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임명장 전달식에서 하성 감사, 고승범 금통위원, 조동철 금통위원, 이일형 금통위원, 신인석 금통위원, 윤면식 부총재(왼쪽부터 차례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