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송협회 "LG유플러스,넷플릭스와 부당 제휴”··· 미디어생태계 파괴 우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방송협회 "LG유플러스,넷플릭스와 부당 제휴”··· 미디어생태계 파괴 우려

한국방송협회가 부당한 조건으로 넷플릭스와 협상 중인 LG유플러스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저가 콘텐츠 수수료와 이에 따른 국내 콘텐츠 산업 전체에 미치는 악영향을 지적한 것으로 단순한 '밥그릇 싸움'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한국방송협회는 17일 성명서에서 “LG유플러스와 넷플릭스의 부당한 제휴는 미디어산업 생태계를 파괴할 것”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LG유플러스가 국내 콘텐츠 사업자의 3분의 1도 안 되는 수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러한 역차별은 수익성 악화에 따른 국내 콘텐츠 투자 감소와 저가 콘텐츠 양산으로 이어져 피해는 고스란히 시청자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넷플릭스가 국내 제작사에 콘텐츠를 주문, 국내외에 유통할 계획이라며 우리나라가 넷플릭스 하청기지로 전락해 한류 콘텐츠가 넷플릭스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해외에 유통되는 비극을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류 콘텐츠 확산 기회를 해외사업자가 빼앗아가도록 내버려두는 우를 범해선 안 된다는 것이다.

협회는 “콘텐츠 사업자 몰락은 안방을 넷플릭스나 아마존 등 거대 글로벌 미디어 기업 각축장으로 전락하게 할 것”이라면서 “시청자는 태양의 후예, 별에서 온 그대 같은 한류 드라마를 볼 수 없는 세상을 맞게 될지 모른다”고 경고했다.

협회는 정부가 미디어산업 붕괴로 이어질지 모를 LG유플러스와 넷플릭스 부당한 제휴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LG유플러스는 “한국방송협회가 지적한 내용을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