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슨모터스, 전기버스에 이어 고상형 CNG 버스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디슨모터스(대표이사 강영권)가 자사 처음으로 11미터의 CNG 고상형 시내버스(모델명 : SMART 11HG) 개발을 완료하고, 인천 시영운수에 3대를 공급했다고 17일 밝혔다. 에디슨모터스 CNG 고상형 시내버스는 유로6 배기가스 규제를 만족하는 310마력의 천연가스(CNG) 엔진을 탑재했다.

에디슨모터스가 출시한 11미터급 CNG 고상형 시내버스(모델명 : SMART 11HG).
<에디슨모터스가 출시한 11미터급 CNG 고상형 시내버스(모델명 : SMART 11HG).>

고상형 시내버스 최초로 더블글라이딩 도어를 적용해 승객의 승하차 편의를 증대했다. 운전석 메타클러스터에는 7인치 TFT LCD 모니터가 적용돼 차량의 상태와 중문과 후방 상황을 영상으로 통해 볼 수 있어 운전자 편의와 안전성을 높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한, 기존 일반버스에 사용하는 스틸 바디 대신에 친환경 복합소재 사용해 차체 강성과 내부식성, 연비효율이 경쟁사 차량보다 우수하다는 설명이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는 “CNG 고상형 시내버스는 우리나라 도로여건에 최적화된 시내버스 모델로 제작, 국토부와 환경부의 모든 안전 및 환경 인증을 통과후 첫 출고했다”며 “기존의 전기 저상버스(e-FIBIRD), CNG 저상버스(FIBIRD)에 이어 CNG 고상형 시내버스를 출시함에 따라 친환경 대중교통 제작사로 필요한 라인업을 갖췄다”고 말했다.

한편 에디슨모터스는 올 연말까지 전기 물류트럭, 전기 소형버스 등도 시장에 내놓겠다는 목표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