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남 KIC 사장, "이해상충 등 감안, 엘리엇과 투자계약 해지 검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희남 한국투자공사(KIC) 사장이 이해상충, 법령 위반 여부 등을 감안해 엘리엇과 투자계약 해지를 검토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최 사장은 이날 서울 중구 모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엘리엇 사태와 관련 “진행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이처럼 말했다. KIC는 2010년 대체투자 수단으로 헤지펀드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KIC가 엘리엇 펀드에 투자한 금액은 5000만달러(약 540억원)다.

엘리엇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며 한국 정부를 상대로 투자자-국가간 소송(ISD)을 추진 중이다. KIC는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이 출자한 자금을 운용하고 있다.

김상준 부사장은 “한국투자공사의 스폰서는 정부이고 엘리엇이 정부에 뭔가를 내놓은 상황”이라며 “100% 이해상충이라고 할 만한 상황이 아니어서 사태의 전개방향을 예민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부연했다.

법령 위반은 검찰이 수사 중인 '5% 룰' 위반 여부와 관련됐다. 해외투자를 위해 설립된 국부펀드라는 목적 상 헤지펀드 등을 통한 간접 투자의 경우 국내 기업 투자에 제한을 두고 있다.

검찰은 3년 전 삼성물산 지분 매입 과정에서 발생한 엘리엇의 공시의무 위반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최 사장은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안과 관련해 “헤지펀드에 위탁한 상황에서는 위탁운용사가 주주권을 행사하게 돼 있어 현대차에 투자한 엘리엇의 판단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엘리엇이 운용하는 펀드에서 KIC 출자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극히 미미하다.

최 사장은 2020년까지 250억달러 이상의 순수익을 내고 위탁자산을 늘려 운용자산을 2000억달러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최희남 KIC 사장이 17일 서울 중구 한 음식점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최희남 KIC 사장이 17일 서울 중구 한 음식점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