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 사업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교육부는 2018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 사업에 68교를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교육부는 94교 신청을 받아 수도권 30교와 지방 38교를 선정했다. 올 해 지원사업 규모는 553억원이다.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은 대학이 학생과 학부모의 대입 부담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대입전형을 개선한 대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교육부는 대학별 2018년 사업계획, 2019학년도 및 2020학년도 대학입학전형시행계획 등을 바탕으로 대입전형 투명성과 공정성 등을 중심으로 평가했다. 올해는 대입전형 명칭 표준화, 부모직업기재금지 및 기재 시 불이익 조치 마련을 필수지표로 설정했다. 연령 및 졸업연도 등 불합리한 지원 자격 제한 해소와 출신고교 블라인드 면접 도입 유도 등 대입전형 단순화와 공정성 제고 평가를 강화했다.

사업기간은 2년(1+1)이다. 지원 대학 68교는 사업시행 1년 후 중간평가를 통해 계속 지원 여부를 평가받는다. 중간평가 결과 하위 10교 내외는 신규신청대학과 경쟁공모로 추가 선정평가를 통해 2년차 지원 여부가 결정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