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2일 트럼프와 단독회담…'북미회담 가교역할'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공동사진기자단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1일부터 22일까지 양일간 미국을 공식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22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을 갖고 4·27 남북정상회담에 이은 6·12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중재' 역할에 올인한다.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은 18일 춘추관에서 국내 언론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남 차장은 “문 대통령은 21일 늦게 서울에서 출발해 같은 날 저녁 미국 워싱턴에 도착해 지난해 방미 당시 머물렀던 영빈관인 블레어하우스에서 1박을 한다”며 “이어 22일 오전 미 행정부의 외교정책을 담당하는 주요 인사들과 접견한 뒤 트럼프 대통령과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단독회담 이후 양국 관계자들을 배석한 확대회담을 겸한 업무 오찬이 계획돼 있다.

남 차장은 “이번 한미정상간 회담은 북미정상회담의 약 3주를 앞둔 시점에서 이뤄지는 만큼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가교역할을 기대한다”며 “또 한미정상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할 경우, 밝은 미래를 보장하기 위한 방안 등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