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기원 입주기업 테너지, '월드클래스 300' 기업에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입주기업 테너지가 지난 15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글로벌 기업 육성 프로젝트인 '월드클래스 300' 기업에 선정됐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입주기업 테너지가 지난 15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글로벌 기업 육성 프로젝트인 '월드클래스 300' 기업에 선정됐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원장 정택동, 이하 융기원)은 입주기업 테너지가(대표 최재권) 지난 15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글로벌 기업 육성 프로젝트인 '월드클래스 300' 기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월드클래스 300은 성장의지와 잠재력을 고루 갖춘 국내 중소·중견기업을 글로벌 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정부 지원 사업이다. 선정된 기업은 5년간 연구개발(R&D), 해외마케팅, 금융 등 지원을 받는다.

테너지 측은 지난 2017년 기술전문기업 및 두뇌역량우수전문기업 선정에 이어 올해 월드클래스 300기업으로 선정됨으로써 기술전문 유망기업으로 공식 인정받게 됐다. 향후 해외시장 확대와 신사업 추진 계획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파워트레인(엔진 및 변속기) 개발 및 시험 전문 엔지니어링 업체인 테너지는 2008년 설립 초부터 융기원과 엔진개발 및 연비개선과 관련한 연구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2009년 매출규모 34억원에서 2017년 190억원으로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뤘다.

테너지는 2008년 3월에 설립됐다. 자동차 및 산업용 엔진과 변속기 개발, 자동차 실차 캘리브레이션이 주력사업이다. 우수한 연구 인프라를 바탕으로 농기계용·산업용·승용차용·GDI 엔진 개발에 잇따라 성공했다. 이란과 러시아 해외수주로 500만불 수출 탑을 수상한 바 있다. 또, 서울시와 대구시 시내버스 연비저감사업을 수주하는 등 해외시장 진출과 사업 확대로 눈부신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최재권 테너지 대표는 “이번 월드클래스 300 선정으로 테너지가 기술전문 강소기업으로 대내외에 공식 인정받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선정을 통해 핵심기술 개발과 사업영역의 확대에 주력하여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는 최고의 엔지니어링 전문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정택동 융기원 원장은 “테너지 월드클래스 300기업 선정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융기원내 입주기업 80% 이상이 R&D기업이라 융합기술지원과 상생협력을 통한 공동성장의 좋은 본보기로 삼을 것”이라며 “제2, 제3의 월드클래스 300 기업이 많이 탄생될 수 있도록 동반자로 협력해 가겠다”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